디지털 헬스 산업 “글로벌 성장 추세와 다르다”
디지털 헬스 산업 “글로벌 성장 추세와 다르다”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1.04.08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5년간 성장률 15.3%
경쟁력 수준은 글로벌 ‘중간’

산업 활성화 법·제도 미흡
효과 분석 통한 지원 절실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 육성을 위해 R&D·임상시험·사업화 연계된 인프라 구축, 의료기기 인허가 등 관련 법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 육성을 위해 R&D·임상시험·사업화 연계된 인프라 구축, 의료기기 인허가 등 관련 법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이 ‘미흡한 법·제도’로 인해 산업 활성화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지원 방안과 함께 실제 디지털 헬스 분야의 효과에 대한 평가를 통한 지원도 절실하다는 주장이다.

최근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보건산업정책연구센터는 ‘디지털 헬스 산업 분석 및 전망 연구’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의견을 제시했다.

김지은 책임연구원은 “최근 보건산업의 주요 이슈로 부각되고 있는 디지털 헬스 산업에 대한 이해를 돕고 디지털 헬스 산업의 주요 분야별 동향과 함께 연구개발을 중심으로 하는 정책 지원 현황과 향후 산업 전망 등을 결과로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시장 18.8% 성장

시장조사업체 GIA에 의하면 세계 디지털 헬스 산업은 2020년 1520억 달러 규모이며, 2027년에는 5080억 달러 규모로 큰 폭의 성장률(18.8%)이 예상되는 분야이다. 이는 세계 반도체 시장 규모인 4330억 달러의 35%(2020년 기준)에 해당한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모바일 헬스 산업은 전체의 57%(860억 달러, 2020년)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텔레헬스케어는 전체의 4%로 규모가 작으나 성장률은 30.9%로 가장 높게 전망된다.

일반적으로 디지털 헬스 산업은 기술별·구성요소별로 분류되며, 산업 전체를 모바일 헬스, 디지털 헬스시스템, 헬스분석, 텔레헬스케어로 분야로 분류한다.

보고서는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은 해당 산업의 범주에 대한 정립이 필요하고 기존 산업 규모 및 전망에 대한 연구가 미흡해 전문가 대상의 조사를 통해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을 전망했다.

그 결과 디지털 헬스 분야 전문가 15명은 세계 산업 전망에 대체로 동의(8.3점/9점 만점)했으나 국내 전망은 세계와 다소 동일하지 않게 움직인다(4.9점/9점 만점)고 예측했다.

이러한 전망의 이유로 국내 법과 제도가 산업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설정되어 있지 않다는 점 등이 제시됐다.

국내 전문가들이 생각하는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의 향후 5년간 성장률은 15.3%이며, 전문가별로 국내 산업 성장률의 편차(최소 4.0%~최대 50.0%)가 크게 나타나 전문가마다 이견이 있지만, 성장세로 전망하고 있다.

모바일 헬스 분야는 세계 성장률보다 높게 전망됐다.

전문가들은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의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과 비교시 5.4점(9점 만점)으로 중간 수준(100점 만점 환산시 60점)으로 평가하고 있으며, 텔레헬스케어는 4.1점으로 가장 낮다.

 

■국내 산업 경쟁력 확보는?

이들 전문가들은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으로는 건강보험 수가적용 및 등재과정 등 관련 법제도 개선, R&D·임상시험·사업화 연계된 인프라 구축, 의료기기 인허가 등 관련 법제도 개선 등을 제시했다.

아울러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의 정책 지원 현황은 국가 연구개발(R&D)중심으로 살펴본 결과를 제시했다.

그 결과 의료정보·시스템 연구비는 총 2324억원(2016~2018년)이며 분야별로는 u-Health 서비스 관련기술 813억원(35%), 병원의료시스템·설비 475억원(20%), 원격·재택의료 168억원(7%), 의료정보 표준화 159억원(7%), 의료정보 보안 89억원(4%), 의학지식표현 26억원(1%)순으로 나타난다.

분야별 연구비 성장률은 병원의료시스템·설비 59%, 의료정보 표준화 21%, 의료정보 보안-58%, 원격·재택의료 –24%로 분야별로 격차가 크게 나타난다. 이는 시스템의 경우 인프라 구축과 정보의 표준화 작업이 선행돼야 하는 구조적인 요인 때문이라는 견해도 있다.

전문가들은 의료정보 보안, 의료정보 표준화 분야의 R&D연구비 확대 필요도를 타 분야보다 다소 높게 평가했으며, 국내 디지털 헬스 분야의 R&D사업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R&D로 개발된 기술의 사업화 지원 정책에 중점을 두어야 한다고 제시했다.

김지은 책임연구원은 “국내 디지털 헬스 산업의 정립과 현황 조사를 통한 국내 산업의 규모 및 전망이 산출돼야 한다”며 “국내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 지원과 함께 실제 디지털 헬스 분야의 효과, 즉 비용절감, 임상효과, 환자 수용성 등에 대한 평가를 통한 지원도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