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핀글로벌의 옵스나우, ‘AWS CMT’ 컴피턴시 취득
베스핀글로벌의 옵스나우, ‘AWS CMT’ 컴피턴시 취득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1.04.08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원&비용 관리 부분
세계적으로 15개사 취득
옵스나우, AWS CMT 컴피턴시 취득 [사진=베스핀글로벌]
옵스나우, AWS CMT 컴피턴시 취득 [사진=베스핀글로벌]

베스핀글로벌은 자사의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인 옵스나우가 AWS의 클라우드 관리 도구 파트너인 ‘AWS CMT(Cloud Management Tool)’ 컴피턴시를 취득했다고 8일 밝혔다.

AWS CMT 컴피턴시는 클라우드 운영과 모범적인 거버넌스 사례들을 통해 고객의 클라우드 운영 전략을 실현시킬 수 있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파트너에게 부여하는 인증이다.

즉, AWS CMT 파트너사들은 기업이 AWS를도입하는 과정에서 클라우드 자원, 비용을 효과적으로 사용하고, 클라우드 이점을 십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음을 입증받은 기업들이다.

국내에도 여러 회사가 클라우드 관리 솔루션을 시장에 내놓고 있다. 전 세계에 수백개 이상의 클라우드 관리 솔루션이 존재하지만, 베스핀글로벌의 옵스나우는 이 컴피턴시를 획득했다. 전 세계에서 이 자격을 취득한 기업은 15개에 불과하다.

베스핀글로벌의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 옵스나우(OpsNow)는 SaaS형태로 제공되는 클라우드 전문 솔루션이다.

클라우드 비용과 자원을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핀옵스(FinOps), 클라우드 환경에서 개발과 운영 자동화를 지원하는 Dev OS, IT 운영에서 발생하는 인시던트를 담당 및 관련자에게 체계적으로 전달하는 얼럿나우(AlertNow), 챗옵스(ChatOps)를 바로 생성해 운영할 수 있는 헬프나우 AI(HelpNow AI), 클라우드 인프라와 어플리케이션의 종합적인 보안을 제공하는 섹옵스(SecOps) 등의 상품이 제공되고 있다.

이번에 AWS CMT 컴피턴시를 획득한 핀옵스 상품은 클라우드 자원 및 비용 가시화, 기업의 조직과 과제에 대한 자원과 비용 분배, 미사용 자원 검출, 자원 적정 용량 설정(Right Sizing), AWS의 각종 할인정책 등에 대한 사용현황 분석과 구매 추천 등으로 이루어진 비용 최적화 기능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뿐만아니라, 옵스나우는 베스핀글로벌과 AWS의 고객사례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200개 이상의 클라우드 보안, 자원 및 비용관리 정책으로 자동 검사와 리포팅을 제공하는 거버넌스 기능과, AI 및 Rule 기반 이상비용 탐지, 실시간 리소스 이상생성 탐지 등의 기능으로 기업의 안전한 클라우드 사용을 지원하고 있다.

이러한 옵스나우의 클라우드 가시화, 분배, 최적화, 거버넌스, 이상탐지 기능들을 통하여 기업의 클라우드 비용을 최소 10%에서 최대 50%까지 절감시킬 수 있으며, . 국내외 약 1500개 이상의 고객사가 옵스나우를 통해 클라우드 관리를 자동화하고 있다.

한편, 옵스나우는 2019년 1월 AWS 마켓플레이스’에 등록됐다. 

같은 해 11월에는 국내 최초로 AWS 기술 파트너 중 최고 등급인 ’APN 어드밴스드 기술 파트너(AWS Partner Network Advanced Technology Partner)’에 등록됐다.

박정호 베스핀글로벌 핀옵스개발그룹장 은 “기업의 클라우드 활용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에서 옵스나우가 국내뿐 아니라 전세계 시장에서도 통하는 솔루션으로 객관적으로 인정 받았다”며, “베스핀글로벌이 2020년 하반기부터 약 40개 기업에게 옵스나우를 기반으로 핀옵스 비용절감 컨설팅을 제공하고 있는데, 평균 30% 이상의 비용절감 방안을 제시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 세계 옵스나우 고객들은 클라우드 사용의 이점만 취할 수 있도록, 복잡하고 어려운 클라우드 자원과 비용 관리의 자동화는 옵스나우가 책임지고 제공하겠다”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