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1 19:35 (목)
ipTIME, AX3200급 유무선공유기 'AX8004M' 출시
ipTIME, AX3200급 유무선공유기 'AX8004M' 출시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1.06.07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메시 기능 지원
무선랜망 확장 편의성 제고

USB 3.0 포트 1개 내장
간이 NAS 서버 구축 가능
AX8004M 제품. [사진=이에프엠네트웍스]
AX8004M 제품. [사진=이에프엠네트웍스]

[정보통신신문=박광하기자]

아이피타임(ipTIME) 유무선공유기 제조사 이에프엠네트웍스는 이지메시(Easy Mesh) 기능을 지원하는 AX3200급 802.11ax 기가 와이파이 공유기 AX8004M을 출시한다.

AX8004M은 1.35㎓듀얼코어 CPU, 512MB DRAM, 128MB 낸드 플래시(Nand Flash)가 탑재됐으며, 기가비트 속도를 지원하는 1개의 WAN 포트와 4개의 LAN 포트 및 간이 NAS 서버를 구축할 수 있는 USB 3.0 포트를 내장하고 있다.

기존 IEEE 802.11ac 표준 방식에서 발전한 차세대 무선 규격인 802.11ax 기반의 ipTIME AX8004M은 5㎓ 대역에서 2402Mbps(4X4), 2.4㎓ 대역에서는 800Mbps(4X4)를 지원, 통합 최대 3.2Gbps 무선 속도를 제공하는 AX3200급 듀얼 밴드 유무선 공유기다.

AX8004M의 무선 성능은 4X4 MIMO를 기반으로 한 AX3200급으로 2x2 MIMO의 AX3000급 제품과 비교했을 때 수치상 속도 차이가 크지 않은 것처럼 보일 수 있다.

하지만 4x4 MIMO 기반의 AX8004M은 2x2 MIMO 기반의 AX3000급 제품에 비해 주변 노이즈가 많은 열악한 환경에서 이론적으로 2배 높은 효율을 보여줄 수 있으며 4개의 수신 안테나를 사용하므로 2개의 수신 안테나를 사용하는 AX300급 제품보다 넓은 무선 커버리지를 제공할 수 있다.

단말기의 동시 접속을 가능하게 하는 MU-MIMO 특성으로 고려할 때 AX8004M은 AX3000급보다 2배 많은 4개의 단말기가 동시 접속해 통신할 수 있어 AX3000급 제품과 비교할 때 수치상 속도 차이를 뛰어 넘는 많은 장점을 갖고 있다.

AX8004M은 DFS 채널을 지원한다.

DFS 채널은 5㎓ 주파수에서 추가로 제공되는 채널로, DFS 채널을 사용하기 위해서는 60초동안 DFS채널의 사용여부의 확인이 필요하다.

AX8004M에서는 내장된 다섯째 Zero DFS 전용안테나로 해당 채널을 상시 감시하므로 별도의 대기시간 없이 빠른 DFS 채널 변경이 가능하다.

AX8004M에 내장된 이지메시(Easy Mesh)기술은 컨트롤러와 에이전트를 모두 통합한 풀 메시(Full-mesh) 버전으로 컨트롤러로 동작해 새로운 메시 네트워크 구축을 하거나 기존 메시 네트워크 환경에 에이전트로 추가 연결돼 메시 네트워크의 무선 영역 확장이 가능하다.

AX8004M은 발열에 유리한 타워형 디자인으로 블랙, 화이트 두가지 색상으로 출시돼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혔으며, 출시 가격은 14만9000원으로 주요 인터넷 오픈마켓이나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8-11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