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1:01 (목)
아태지역 개인정보 감독기관장 회의 개최
아태지역 개인정보 감독기관장 회의 개최
  • 이길주 기자
  • 승인 2021.06.15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정보위, 각국 협력 모색
국제적인 개인정보 이슈 논의
[사진=개인정보위]
[사진=개인정보위]

[정보통신신문=이길주기자]

디지털 전환에 따른 개인정보 이슈에 대한 각국의 경험과 협력방안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개인정보보호위원회에 따르면 미국, 일본 등 아시아 태평양 지역 19개 기관이 참석하는 제55차 아태지역 개인정보 감독기관장 회의(APPA 포럼)를 16~18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APPA는 1992년에 설립된 아태지역 개인정보 감독기관장 협의체로 한국, 미국, 캐나다, 멕시코, 페루, 콜롬비아, 일본, 싱가폴, 필리핀, 호주, 뉴질랜드, 홍콩, 마카오 등 12개국 19개 기관이 가입해 있다.

APPA 포럼은 매년 상반기와 하반기에 개최되는 행사로 회원국의 개인정보 감독기관장이 참석해 기관별로 개인정보 정책과 동향을 공유하고 국제적인 개인정보 이슈에 대해 논의해 왔다.

이번 포럼은 개인정보위가 지난해 8월 개인정보보호를 전담하는 통합 감독기구로 출범한 뒤 주관하는 첫 국제행사로 국내 개인정보 정책을 세계에 알리고 개인정보 정책에 대한 새로운 이정표를 제시하기 위한 소통과 협력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포럼은 김부겸 국무총리의 축사와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각국의 개인정보 정책과 동향을 공유하는 필수 세션, 국제적인 개인정보 관심사를 논의하는 주제발표 세션으로 구성된다.

필수 세션은 집행위원회 정례보고, 각국 동향보고 및 개인정보 유출통지 현황보고 등으로 구성된다.

주제발표 세션은 디지털 경제 시대에 급속도로 발전하는 인공지능, 디지털 신원, 생체인식정보 등 신기술과 개인정보보호 정책, 코로나 이후 뉴노멀 사회의 개인정보보호 이슈, 디지털 경제발전과 개인정보보호 활용 등의 주제로 진행된다.

특히, 디지털 경제발전과 개인정보보호 활용 세션에는 개인정보보호협회를 비롯한 마이크로소프트, 삼성전자, 네이버 등 주요 산업계 인사가 참여해, 디지털 경제 시대의 규제환경에 대한 의견을 공유해 산업계와 상생가능한 협력의 지평을 확대할 계획이다.

개인정보보호 분야의 국제적인 상호운용성을 높이기 위해 국제적인 개인정보보호 활용지수에 대해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소개하는 시간도 갖는다.
  
윤종인 개인정보위 위원장은 “이번 포럼에서 코로나로 각국이 직면하고 있는 뉴노멀 시대와 디지털 전환에 따른 개인정보 이슈에 대한 각국의 경험과 협력방안을 공유한다"면서 "이를 개인정보 정책에 반영하는 한편 APPA 회원기관 간 연대와 협력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09-23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