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2 21:05 (금)
[기자수첩] 28㎓ 활성화 기조에 부쳐
[기자수첩] 28㎓ 활성화 기조에 부쳐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1.07.01 2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아름 정보통신신문 기자.
최아름 정보통신신문 기자.

[정보통신신문=최아름기자]

통신3사가 5G 28㎓ 시범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최근 밝혔다. 이와 함께 정부는 5G 특화망을 위한 28㎓ 주파수 공급계획을 발표했다. 함께 공급하는 4.7㎓ 대비 10분의 1의 가격으로 저렴하게 공급해 28㎓ 망구축을 꺼리는 업계에 구축을 활성화하기 위한 복안이다.

정부의 압박(?)에 못 이겨 통신3사가 끌려가는 모양새이긴 해도, 우려했던 것보다는 28㎓에 대한 사업화 수요가 있는 것 같다. 정부의 사전 수요조사 결과 28㎓를 활용한 특화망 사업 의사가 있는 기업이 있다고 한다. 전용 단말에 대한 삼성전자와 통신3사의 의견도 어느 정도 수렴됐다고 한다.

하지만 올해까지 의무 구축하기로 했던 28㎓ 무선국 수인 1만5000국 구축과 관련해서는 정부도 확답을 피하는 눈치다. 시범사업은 추진하지만, 아직 달라진 것은 아무 것도 없는 것이다. 통신3사는 시범사업을 통해 시장의 반응을 확인하고 추후 계획을 세워보자는 심산인지도 모르겠다.

불안정한 28㎓ 주파수 특성만큼이나, 28㎓의 향후 운명도 불안불안해 보인다. 세계 최고 ICT 인프라 강국이 되자고 쓸모도 없고, 찾는 이도 없는 네트워크를 무리하게 구축할 수는 없다. 기술 진화를 통해 보다 안정적으로 초고주파 신호가 전송되고, 이러한 주파수가 필요한 서비스가 준비될 때 인프라도 제몫을 다하게 된다.

28㎓ 구축이 본격화되면 정보통신공사업계로서는 반가울 일이지만, 구축이 좀 늦어진다고 해서 통신3사에 대해 여론에서 지나친 비난을 가하거나, 불이익을 가해 구축을 재촉하는 등의 일은 없었으면 한다. 하루 빨리 인프라와 서비스, 기술 안정화의 삼박자가 맞아들어갈 수 있기만을 바랄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10-22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