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18 21:45 (월)
[김창성 티칭프로]오버스윙(over swing)에 대한 오해와 교정 방법
[김창성 티칭프로]오버스윙(over swing)에 대한 오해와 교정 방법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1.07.24 13: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창성 티칭프로, 굿샷! 가이드
용인 K비전골프아카데미

오버스윙으로 고민하시는 골퍼분들이 많이 계시는데 우선 흔히들 문제 있다고 말하는 오버스윙과 단순히 스윙궤적이 크다는 오버스윙과는 분명히 차이가 있다는 것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백스윙 톱에서 클럽헤드와 샤프트가 목표방향과 수평을 지나서 과도하게 넘어가는 현상을 보통 오버스윙이라고 말한다.

오버스윙을 하게 되면 스윙이 길어져서 공과 임팩트 되는 타이밍이 다소 늦어질 가능성도 있고 다운스윙하면서 손목이 먼저 풀리는 캐스팅 현상도 발생할 수도 있다. 하지만 여기서 다소 오해 소지가 있다. 오버스윙이라고 다 나쁜 것은 아니다. 즉 스윙이 좀 더 길어지게 되면 장점도 있다는 것이다. 바로 스윙이 길어진 만큼 스윙 스피드도 늘게 되어 비거리에 확실히 도움이 될 수 있다. 일부 투어프로들 가운데서도 비거리를 늘리기 위해 오버스윙을 하는 프로들이 있다.

그렇다면 단점도 있고 장점도 있는 오버스윙에는 어디에서 그 차이를 유발하는가.

그것은 바로 백스윙 톱에서 상하체 몸의 축이 어떻게 형성되었느냐에 따라 그 결과의 차이가 많이 발생하게 된다. 많은 문제를 유발하는 오버스윙은 백스윙시 먼저 하체가 원활히 회전하지 못하고 오른쪽으로 치우치면서 스웨이(Sway) 현상이 나타난다. 그로 인해 상체는 반대로 뒤집어져서 역피봇(Reverse Pivot)이 발생한다.

보통 비거리를 많이 내기 위해 자신도 모르게 오버스윙을 하게 되는데 이렇게 몸이 치우친 상태에서의 오버스윙은 비거리에 도움이 되는 것보다는 단순히 몸의 축이 뒤집어져 클럽이 넘어간 상태이기 때문에 오히려 다운스윙시 아웃투인 궤도로 엎어치거나 타이밍이 맞지 않아 정타의 확률이 많이 떨어지게 된다.

하지만 몸의 축이 잘 유지가 된 상태에서 클럽헤드가 넘어가는 오버스윙의 경우는 오히려 스윙이 길어져 스윙스피드가 늘어나는 효과가 있을 수 있다. 전제 조건으로는 임팩트까지 끌고 내려오는 타이밍이 늦어지지 않도록 많은 연습이 필요하다.

효과적인 오버스윙의 교정방법으로는 오버스윙이 되더라도 백스윙 톱에서 상하체 축을 올바로 유지하는 연습이 핵심 포인트이다. 벌써 몸에 습관이 많이 배어져 있어 고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일단은 부분 동작으로 연습할 필요가 있다. 첫째, 백스윙 2/3정도 스윙 후 멈추고 둘째, 상하체 축을 유지한 체 팔과 손목을 넘겨서 오버스윙을 한 후 다운스윙까지 연결하면서 임팩트 타이밍을 맞추는 연습을 부분 동작으로 계속하다보면 스윙의 습관을 고치는데 매우 효과적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10-18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