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6:32 (목)
한전·한수원 사이버보안 집행예산 감소
한전·한수원 사이버보안 집행예산 감소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1.10.12 1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전력시스템 대상
최근 6년간 해킹 시도 2592건
올해 악성코드 공격 231건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홍정민 의원]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홍정민 의원]

[정보통신신문=박광하기자]

최근 5월 한국원자력연구원 내부망에 북한 해커 조직으로 추정되는 해커들이 무단접속한 사실이 드러난 가운데, 지난 6년 간 한국전력과 한국수력원자력의 사이버보안 예산 집행은 해마다 줄어들었고 발전사들은 증가와 감소를 반복하는 '널뛰기' 식으로 운영됐던 것으로 밝혀졌다.

산업통상자원부부가 홍정민 의원에게 제출한 '2016~2021년 9월 사이버 공격 유형별 시도 현황'에 따르면 악성코드 공격은 올해 231건으로 지난 2016년 266건에 이어 최대 수치였다. 유해 프로그램으로 관리자 페이지에 접근을 시도하는 비인가 공격 또한 2016년에 비해 2배로 증가해 사이버 보안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시점이다.

홍정민 의원이 산업부 제출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전과 한수원의 최근 6년 사이버보안 예산 집행은 해가 갈수록 점차 줄어들고 있으며 발전사들은 증가와 감소를 반복하는 '널뛰기' 예산 집행을 하고 있었다.

'연도별 사이버 보안 집행 예산' 자료를 살펴보면 한전과 한수원은 2016년 각각 165억원과 227억원으로 최대치였다가 해가 갈수록 감소해 2020년에는 132억원과 154억원으로 2016년 대비 각각 20%, 32% 감소했다.

서부발전의 경우 2018년 76억원으로 전년 대비 47.8% 증가한 예산이 집행됐으나 이듬해 60% 감소한 47억원을 집행했다. 남부발전은 2017년 기존보다 104% 증가한 29억원을 집행했으나 이듬해 66% 감소한 9억원, 이어 169% 증가한 26억원을 금액을 집행해 갈지자 행보를 보였다.

한편, 전력시스템의 디지털화가 점차 진행되면서 사이버 공격에 대한 위험성도 커지고 있다. 최근 5년 간 한수원과 한전, 발전사들에 대한 사이버 해킹 시도가 2592건으로 집계됐다. 특히 악성코드를 이용한 해킹 시도는 점차 늘어나는 추세이다.

홍정민 의원은 "전력망은 해킹 한 번에 수십 만 명의 시민들이 피해를 입을 수 있어 사고 발생 여부와 상관없이 꾸준한 사전적 예방이 가장 중요하다"며 "사이버보안 역량을 강화시키기 위해서는 장기적이고 꾸준한 예산집행과 관리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10-21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