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2 12:43 (목)
국정원, 해킹 경유지 차단… 공공분야 사이버 위협 감소
국정원, 해킹 경유지 차단… 공공분야 사이버 위협 감소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1.10.13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이버위협정보공유시스템 통한
정보 공유 건수 2배 이상 증가
국가정보원. [사진=국가정보원]
국가정보원. [사진=국가정보원]

[정보통신신문=박광하기자]

국가정보원의 해킹조직 공격 인프라 차단 및 각급 기관의 적극적인 해킹 취약점 보완 노력 결과, 최근 국가·공공기관에 대한 사이버 위협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원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들어 국가·공공기관 대상 사이버 위협 탐지 건수는 일평균 81만건으로 1분기의 일평균 169만건에 비해 절반 이상 감소했다. 2분기인 일평균 123만건과 비교했을 때도 34% 줄어든 수치다. 또한, 지난해 동기 일평균 154만건과 비교해도 절반 가까이 감소했다.

올해 1월 일평균 115만건이던 탐지 건수는 2월 152만건, 3월 242만건으로 늘었으나, 4월 164만건으로 감소하기 시작해 5월 114만건, 6월 92만건, 7월 87만건, 8월 87만건, 9월 68만건으로 감소세를 지속하고 있다.

국정원은 사이버 위협 탐지 건수 감소와 관련, 주요 해킹사고 이후 △각급 기관의 적극적인 해킹 취약점 보완 △국정원의 해킹조직 공격 인프라 차단 등은 물론 △사이버 위협정보 민관 공유 확대 △최근 사이버 위협 특징을 반영한 탐지규칙 최적화 등을 원인으로 분석했다.

국정원은 올해 상반기 주요 해킹사고 조사 중 새롭게 확인된 취약점을 각급 기관에 신속하게 공유해 보안 조치토록 했으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등 유관기관과 공조해 해킹조직이 활용하던 국내·외 해킹 경유지 60여개를 차단해 추가 해킹 시도를 막았다.

또한, 국정원은 해킹 공격을 빈번하게 받고 있는 기관에 대한 보안 진단도 병행했다. 주요 국책연구소(6월 17일~7월 2일)·방산업체(6월 30일~8월 24일)·대형병원(8월 17일~9월 27일)을 대상으로 해킹 취약점 등을 점검하고 문제점을 신속하게 보완토록 권고해 피해 예방 활동도 전개했다.

사이버 위협 정보 민간공유 확대와 관련해서는 지난해 10월 방산업체 14개를 대상으로 위협정보를 제공한데 이어, 올해 10월 현재 방산업체 37곳, 핵심기술 보유 기업 35곳, 제약·바이오 기업 7곳 등 총 79개사를 대상으로 정보 공유를 확대해 왔다.

이에 따라, 3분기 사이버위협정보공유시스템(NCTI·KCTI)을 통해 공유된 해킹 경유지 등 위협정보는 3만여건으로 지난해 동기간 1만2000여건 대비 2배 이상 증가했다.

국정원은 3분기 사이버 위협 탐지 건수와 해킹사고 건수 감소에도 불구하고 공공분야 사이버위기경보를 8월 3일 '정상'에서 '관심'으로 단계를 상향해 현재까지 유지하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국정원은 "사이버 위협 탐지 건수가 감소하고 있다고 해서 실제 사이버 위협이 사라진 것은 아니며, 해킹 공격주체에 대한 분석도 병행돼야 한다"며 "최근 국제 및 국가배후 해킹조직의 외교, 안보, 언론 대상 이메일 해킹 시도와 국가·공공기관 대상 해킹 준비 정황이 확인되고 있어 추가 사이버 위협 탐지 및 예방을 위해 더욱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12-02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