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1 17:58 (목)
다수·다종 로봇·서비스 융합솔루션 실증 본격화
다수·다종 로봇·서비스 융합솔루션 실증 본격화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1.10.1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통상자원부-대전시
AI·5G 기반 실증사업 출범
‘AI·5G 기반 서비스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출범식’이 개최됐다. [사진=산업부]
‘AI·5G 기반 서비스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출범식’이 개최됐다. [사진=산업부]

[정보통신신문=김연균기자]

물류로봇 및 방역·순찰 로봇 등 다수·다종의 로봇 서비스 솔루션에 대한 실증이 진행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대전광역시는 지난 13일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에서 지역 상인들과 로봇기업 및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AI·5G 기반 서비스로봇 융합모델 실증사업 출범식’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다수·다종의 로봇을 활용한 융합모델 실증사업의 첫 사례로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에 배달로봇, 물류로봇, 방역순찰로봇 등을 활용한 실증사업을 소개하고 시연하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산업부는 그간 서비스로봇 보급·확산을 위해 로봇별 서비스로봇 활용 실증사업, 수요기반 맞춤형 서비스로봇 개발·보급사업 등을 추진해 왔으나, 이번처럼 다수·다종의 로봇을 활용한 대규모 실증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처음이다.

대규모 실증사업을 통해 쇼핑몰 등 국민들이 자주 찾는 친숙한 공간에서 로봇을 활용한 융합서비스를 시범적으로 제공해 로봇제품 및 서비스의 개선점을 찾고 로봇친화적 환경을 조성을 위한 과제를 발굴하는 것이 동 사업의 목표이다.

이번 실증사업에서는 5G 통합관제 시스템을 이용해 대전 중앙로 지하상가에 △배달로봇 2대 △물류로봇 8대(자율주행형 4대, 추종형 4대) △방역·순찰로봇 2대 △바리스타로봇 1대 △홍보·안내로봇 2대로 총 5종 15대 로봇을 실증할 예정이다.

이날 시연회에서는 배달로봇이 카페에서 제조된 커피를 지하상가 상인들에게 배달하고, 물류로봇이 유모차를 끌고 가는 행인의 짐을 싣고 따라다니는 등 상인과 쇼핑객을 위한 로봇서비스를 시연했다.

향후 실증사업이 본격화되면 상인들과 시민들은 이곳 지하상가에서 로봇이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게 된다.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침체된 지하상가에 서비스 로봇들이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해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디지털 뉴딜의 핵심인 로봇산업 발전과 로봇을 통한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으며 앞으로도 산업부와 지속적이고 적극적인 업무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10-21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