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3 10:00 (월)
“통신 인프라 안정 최우선 실현”
“통신 인프라 안정 최우선 실현”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2.01.03 1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현모 KT 대표
2022년 신년사 통해
‘안정’, ‘고객’, ‘성장’ 강조
구현모 KT 대표가 3일 라이브 랜선 신년식에서 신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KT]
구현모 KT 대표가 3일 라이브 랜선 신년식에서 신년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KT]

[정보통신신문=최아름기자]

구현모 KT 대표가 신년사에서 새해 통신 인프라의 안전과 안정을 최우선으로 실현할 것을 직원들에게 당부했다.

그는 3일 신년사를 통해 “올해 KT에 기대하는 분야로 AI, 로봇 등 미래 혁신사업을 지목하고 있으며, 외부 인식도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바뀌고 있다. 올해는 탄탄한 기반 위에서 서비스 매출 16조원대 도전하는 성장의 새로운 역사가 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구현모 대표는 이를 위해 ‘안정’, ‘고객’, ‘성장’을 키워드로 세가지를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최우선으로 당부 드리는 것은 ‘통신인프라의 안정과 안전’”이라며 “네트워크 안정을 위해 전담조직 신설하고 기술적 방안도 강화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정해진 원칙을 지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구 대표는 “사업구조를 ‘BM(Business Model)중심’에서 ‘고객중심’으로 전환해야 한다”며 “브랜드부터 마케팅, 세일즈, A/S까지 전 과정에서 고객관점의 커뮤니케이션이 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3일 라이브 랜선 신년식에 참석한 구현모 KT 대표(우측)와 최장복 노조위원장(좌측)이 직원들의 새해 다짐을 밝히는 세리머니에 함께 참여하고 있다. [사진=KT]
3일 라이브 랜선 신년식에 참석한 구현모 KT 대표(우측)와 최장복 노조위원장(좌측)이 직원들의 새해 다짐을 밝히는 세리머니에 함께 참여하고 있다. [사진=KT]

마지막으로 그는 더욱 빠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생각과 일하는 방식을 혁신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구 대표는 “텔코사업은 사회를 연결하는 힘이자 근간으로 갈수록 중요성이 커지며 지속 성장 할 것이고, 디지코 사업은 10년 이상 고성장 예상되는 영역으로 기존에 혁신을 더해 간다면 더 단단하고 빠른 성장이 가능할 것”이라며 “디지털 사회를 연결하는 힘이자 근간인 텔코 사업의 본질에 충실하며 디지털 플랫폼 기업으로 당당하고 단단한 성장을 이뤄야 한다”며 “단단한 원팀(One-Team)으로 성공적인 성장 스토리를 완성하자”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5-23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