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5 18:33 (금)
노키아, 5G 특화망 가속화 위한 오픈랩 개설
노키아, 5G 특화망 가속화 위한 오픈랩 개설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2.04.2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비스∙솔루션 테스트 지원
400여 글로벌 활용사례 제공
노키아 코리아 오픈랩에서 5G 특화망 장비 데모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노키아]
노키아 코리아 오픈랩에서 5G 특화망 장비 데모를 진행하는 모습. [사진=노키아]

[정보통신신문=차종환기자]

노키아가 5G 특화망 오픈랩(Open Lab)을 개설했다고 발표했다.

기존 한국에 운용 중인 노키아 미래기술 연구소의 부설 연구소로 자사의 기술을 선보이고 한국의 5G 특화망의 발전을 장려하기 위한 것이라는 설명이다.

5G오픈랩은 한국 기업과 통신서비스 제공업체(CSP) 및 파트너들이 5G 특화망을 활용해 새로운 기능과 운영 효율성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파트너사들에게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5G 특화망 체험을 원하는 고객을 대상으로 데모를 제공한다.

오픈랩은 노키아의 무선 액세스, 코어 및 서비스 플랫폼을 포함한 5G 특화망 솔루션을 갖추고 있다. 노키아의 최신 ‘에어스케일(AirScale)’ 포트폴리오인 모듈러 프라이빗 무선 솔루션 및 ‘패스트마일(FastMile)’ 5G 게이트웨이가 설치돼 있으며 올해 3분기까지 5G 특화망 구독형 서비스인 ‘NDAC(Nokia Digital Automation Cloud)’와 ‘MX 인더스트리얼 엣지(MX Industrial Edge)’도 추가돼 기존 장비와 상호연결할 계획이다.

우리나라는 최근 n79와 n257 주파수 대역의 ‘이음5G(Private 5G)’ 서비스를 발표했으며 국내 여러 기업 등에 주파수 사용 및 서비스를 허가했다.

노키아의 오픈랩은 4차 산업혁명, 가상현실, 증강현실 및 공장자동화를 포함한 여러 산업용 개인 무선 사용 사례로부터 최종 사용자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5G 특화망의 생태계를 구축하고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기업들은 5G 특화망에 대한 상호운용성 테스트를 포함한 자사의 솔루션과 서비스를 테스트할 수 있다. 이로써 노키아는 400개 이상의 글로벌 활용 사례로 검증된 5G 특화망 서비스 플랫폼을 국내 고객과 기업들에게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안태호 노키아 코리아 대표는 “오픈랩은 국내 고객 및 협력사에 무선, 코어 및 다양한 사용자 장비에서 5G 특화망 솔루션을 테스트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현지 산업을 가속화할 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입증된 제품과 솔루션을 선보일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11-25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