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6-25 20:49 (토)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에지오’로 사명 변경
라임라이트 네트웍스, ‘에지오’로 사명 변경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2.06.22 08: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포트폴리오 및 영업 지역, 채널 확대
400억 달러 규모 에지 솔루션 시장 공략 박차

[정보통신신문=박남수기자]

에지오는 라임라이트 네트웍스(Limelight Networks, Inc)에서 사명을 에지오(Edgio, Inc.)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최근 라임라이트(Limelight)는 야후(Yahoo)의 에지 지원 웹 애플리케이션 및 콘텐츠 전송 서비스 분야 선두 기업인 ‘에지캐스트(Edgecast, Inc)’ 인수를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합병된 회사는 에지오(Edgio)로 운영되어 전세계적으로 제품과 고객, 지역 및 채널 전반에 걸친 확장을 통해 수익성을 높여, 400억 달러 규모의 전세계 에지 솔루션 시장 공략을 강화할 계획이다.

에지오(Edgio) 솔루션은 고객들에게 세계 최고 콘텐츠 전송 성능을 제공하는 에지 플랫폼과 웹 애플리케이션, API 및 비디오 콘텐츠 연결을 위한 기능을 결합하여 성능 및 수익성 개선을 돕는다.

에지오(Edgio)는 현재 아마존(Amazon), 소니(Sony), 케이트 스페드(Kate Spade),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썬TV(Sun TV), 버라이즌(Verizon), 디즈니(Disney), 틱톡(TikTok), 트위터(Twitter) 등과 같은 20,000개의 주요 디지털 회사들을 위해 즉각적으로 로딩되어야 하는 웹사이트에서 수요가 많은 콘텐츠 등을 포함하여 전세계 인터넷 트래픽의 약 20%를 처리한다.

에지오의 밥 라이언스(Lyons) CEO는 “디지털 워크로드와 소비자가 점점 더 분산되는 세상에서 기업이 탁월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려면 에지에서 고객을 위해 더 빠르고 안전한 솔루션을 보다 생산적으로 구축해야 한다"며 "이러한 고객의 요구사항에 부합할 수 있도록, 에지오(Edgio)는 이제 가장 완벽한 에지 네이티브 웹 애플리케이션 및 API 솔루션, 동급 최고의 스트리밍 및 전송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콘텐츠 스트리밍 및 전송 성능은 전세계에서 가장 뛰어난 에지오만의 글로벌 규모의 에지 네트워크에서 실행되어, 고객의 지속 성장과 수익성 개선을 위한 강력한 플랫폼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덧붙였다.

에지오(Edgio)의 글로벌 에지 플랫폼은 200Tbps 이상의 용량, 300개 이상의 글로벌 PoP 및 7,000개 이상의 ISP 연결을 제공한다. 이를 기반으로 하는 에지오(Edgio)의 앱 개발 도구인 앱옵스(AppOps)는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웹 애플리케이션과 API를 안전하게 제공하는 동시에 기본적으로 통합된 개발자 도구, 다계층 보안 및 네트워크를 갖춘 가장 완벽한 솔루션이다. 에지오 전송(Edgio Delivery) 및 에지오 스트리밍(Edgio Streaming)은 워크플로우 관리, 처리(프로세싱), 분석, 라이브 이벤트 지원 및 전송에서 OTT 산업을 위한 가장 포괄적인 솔루션 세트를 제공한다.

에지오(Edgio)의 글로벌 에지 플랫폼으로 사용량 기반 및 SaaS 방식의 판매 모델을 통해 비즈니스수익 모델을 개선한다. 증가된 채널 기능과 교차 및 상향 판매 기회를 늘려 나갈 계획이다.

수익성은 코로케이션(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가 직접 서버를 관리하지 않고 초고속 인터넷의 백본망에 서버를 연결하여 관리) 및 인터넷 피어링 비용과 관련된 약 3천만~3천5백만 달러의 매출원가(COGs)와 약 1천5백만~2천만 달러의 운영 비용 절감을 포함하여, 총 5천만 달러 이상의 연간 가동률 비용 시너지(annual run-rate cost synergies)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에지오(Edgio)는 마감 후 첫 두 분기 동안 시너지 효과 5천만 달러의 약 절반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에지오(구 라임라이트)가 인수한 에지캐스트(Edgecast)의 본사인 아폴로(NYSE: APO)의 3,000만 달러 현금 투자가 진행되어, 대차대조표를 더욱 강화하여 지속적인 성장 이니셔티브로 작용한다.

이러한 동인을 기반으로 에지오(Edgio)는 균형 잡힌 40가지 성능 제공이라는 장기 전략 목표를 향해 단기적으로 성장과 수익성 제고에 나설 것이다. .

회사 이사회에 합류할 아폴러 파트너(Apollo Partner) 리드 레이먼(Reed Rayman)은 "에지오(Edgio)는 에지에서 디지털 솔루션을 제공하는 데 있어 인정받는 리더이며, 아폴로는 이 공유된 비전에 참여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에지오는 고객에게 더 빠르고 안전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고자 하는 기업을 위해 에지 네이티브 디지털 솔루션을 지원하는 대표 기업이 될것이라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6-25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