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6 22:24 (화)
고코투어, MZ세대와 어울리는 올여름 강원도 휴가정보 공개
고코투어, MZ세대와 어울리는 올여름 강원도 휴가정보 공개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2.07.0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신문=박남수기자]

사계절 관광도시 강원도는 최고의 관광휴양지 답게 올해 여름에도 풍성한 축제와 해수욕장이 MZ세대를 포함한 관광객 맞이에 분주하다. 이 가운데 고코투어는 MZ세대를 위한 올여름 강원도 휴가정보를 공개했다.

공개한 바에 따르면 강원도 동해안 6개 시, 군은 7월 8일부터 강릉, 경포와 양양, 낙산 등을 시작으로 같은 달 15일까지 순차적으로 해수욕장을 개장해 8월 21일이나 28일까지 83개 해수욕장을 운영한다. 다만, 강릉 남항진, 삼척 덕산과 궁촌 등 11개 해수욕장은 개장하지 않는다.

동해시는 서퍼 유치를 위해 망상서피비치를 조성하고 뜨거운 열기를 식힐 수 있는 아이스 정류장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한, 강릉시는 경포해수욕장에 드론 인명구조대를 운영하고 한낮 무더위를 피해 저녁9시까지 야간 입수를 허락하였다.

해중공원이 있는 강릉 사근진해수욕장은 스쿠버 전용으로 운영되며, 대관람차인 속초아이와 인접한 속초해수욕장은 밤에도 물놀이가 가능하도록 야간개장을 제공한다.

삼척시는 삼척해수욕장 백사장에 어린이를 위한 놀이터를 조성하고, 고성군은 봉수대해수욕장 인근 섭바위 호핑투어를 운영한다. 호핑투어는 바다를 누비며 낚시, 스노쿨링, 산책 등 다양한 체험을 제공하는 여행을 말한다.

피서객 유치에 한창인 양양군은 기사문과 죽도, 중광정해수욕장에 다양한 편의시설을 갖추고 많은 서퍼들을 맞이할 준비가 한창이며, 광진해수욕장은 멍비치 및 장애인을 위한 캠프를 진행하며 다양한 피서객 유치에 힘쓰고 있다.

핫한 여름답게 준비중인 축제도 다양하다. 7월 8일부터 10일까지 강릉 경포해수욕장에서 맥주축제를 열고, 8월 6일부터 7일 양일간 주문진해수욕장에서 해변축제가 진행된다. 또한, 삼척해수욕장에서 상설 버스킹 공연이 개장 내내 이어지며, 8월 중 속초썸머페스티벌도 예정된 상태다.

특히, 고상 삼포해수욕장에서 삼포 미드나잇 썸머 뮤직 페스티벌이, 양양 낙산에서는 매주 주말 버스킹 공연, 중광정 해수욕장은 야간 디제잉 음악파티가 풍성한 여름을 선사한다.

7월 22일부터 8월 7일까지 태백시 구와우마을에서 ‘태백 해바라기축제’가 열린다. 또한, 올해로 20회를 맞이하는 ‘동강국제사진제’는 국내외 사진작가와 강원도 영월군 지역민, 사진 애호가들이 함께 만들어 가는 대한민국 대표 사진 축제며, 7월 22일부터 10월 9일까지 개최된다.

한편, 코로나 이후 3년을 기다린 만큼 강원도 시군의 피서객 맞이 대대적인 준비에 발맞춰 인근 호텔 및 리조트 또한 분주하다.

오션투유리조트(이하 오션투유)는 250실 규모로 동해바다 중 반짝거리는 아름다운 모래사장으로 유명한 ‘삼포해수욕장’에 위치하고 있기에 객실에서 드넓은 바다를 파노라마처럼 한눈에 바라볼 수 있으며, 탁트인 해안선 위로 솟아오르는 태양을 바라보면 꽉막힌 가슴을 시원하게 만들어 준다.

특히, 일출 명소인 설악산 대청봉과 동명항의 끝자락 ‘영금정’과 가깝고, 닭강정으로 유명한 ‘속초중앙시장’, 가을동화 촬영지이자 갯배로 유명한 ‘아바이마을’, ‘바다향기로’, ‘통일전망대’, ‘DMZ박물관’ 등 유명 관광지도 가까운 위치에 자리하고 있다.

강원도 정선, 태백쪽 여행객이라면 그랜드인투라온호텔정선이 있다. 이 호텔은 정선군 사북의 강원랜드 및 하이원리조트 인근에 위치한 포레스트뷰 호텔로 주소지는 강원도 정선군 사북읍 지장천로 583이다. 총 467개의 객실규모를 자랑하며, 스위트룸, 디럭스룸, 슈페리어룸, 온돌룸 등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인근에 위치한 자연관광지로는 함백산, 오장폭포, 광대곡, 정선양떼목장, 구문소, 화암동굴, 태백산, 민둥산 등이 있다. 또한, 액티비티는 화암카트체험장, 동강리프팅, 정선 레일바이크, 벅스랜드, 병방치스카이워크, 병방치집와이어, 하이원워터파크, 하이원 스키장 등이 있으며, 카지노, 정태영삼, 강원랜드, 하이원리조트, 정선5일장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8-16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