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6 14:38 (월)
<기술기고> 멀티미디어 검색시스템
<기술기고> 멀티미디어 검색시스템
  • 한국정보통신
  • 승인 2001.09.22 09:48
  • 호수 1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전KDN 패키지사업팀 이돈희 차장 -




21세기 인터넷 시대, 갖가지 자료들이 넘쳐 나는 환경 속에서 정보는 이제 없어서 걱정이 아니라 너무 많아서 걱정이다. 이러한 현실에 발맞추어 원하는 정보를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찾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검색 시스템도 끊임없는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기술의 발전과 고속 인터넷의 상용화로 인터넷의 용도는 점점 다양해져 이미지, 그래픽, 사진, 동영상 등의 비중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지만 지금까지의 정보검색은 대체로 문자정보, 즉 텍스트만을 그 대상으로 하고 있다. 하지만 이제 네티즌의 다양한 니즈에 부응할 수 있는 '멀티미디어 검색시스템'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것이다.
물론 텍스트 이외의 자료들이 검색 대상에서 완전히 제외되어 있는 것은 아니다. 문자정보로 된 태그를 붙이거나, 내용을 설명하는 캡션을 첨부해 검색할 수는 있다. 그러나 이런 방식의 검색 시스템은 텍스트 검색의 범주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어, 다양한 형태의 정보를 효율적으로 검색하기에는 부족함이 많다. 예를 들어 현재의 검색 시스템에서 '청와대 사진'이라는 검색어를 넣어 보면 '청와대'와 '사진'이라는 단어를 포함하고 있는 텍스트 정보가 대부분이라 꼭 필요한 청와대 사진만을 찾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을 낭비하게 된다. 또한 현대 추상 화가가 그린 '무제'라는 제목의 작품을 찾으려고 할 때, 텍스트 위주의 검색시스템은 거의 아무런 도움도 줄 수 없다는 것을 실감하게 된다. 이러한 경우 이미지 내용기반의 검색으로 접근해 색이나 구도, 모양, 질감 등을 이용할 수 있다면 훨씬 간편한 검색 결과를 얻을 수 있다.
동영상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비디오 자료에서 추출된 장면 중 원하는 장면을 선택해 그 시점의 화면 프레임부터 동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면, 색다른 묘미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텍스트 정보가 내용기반(본문 내의 키워드 매칭을 이용)의 검색을 통해 효율적인 접근이 가능한 것과 마찬가지로 사진이나 동영상은 각각 그 매체가 가지고 있는 속성 그 자체에 접근해 검색했을 때 그 진가를 발휘할 수 있다.
또한 인터넷상의 정보가 멀티미디어화 되어감에 따라 이러한 이미지 내용기반(패턴매칭)검색 시스템의 개발 요구도 증가되고 있다. 공공기관이 보유하고 있는 수 십만장의 정사진이나 신문사에서 보유하고 있는 기사 사진들의 이미지, 섬유디자인 분야에서의 문양이나 질감이 포함된 직물 자료 등도 합당한 검색 시스템이 없다면 진흙 속에 묻혀 있는 진주에 불과한 것이다. 하지만 멀티미디어 검색시스템을 이용하면 이미지 자료를 보다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이미지 사진자료 출력 서비스 회사에서는 고객에게 유사 이미지 검색 시스템을 통해 색다른 정보를 제공할 수 있고, 쇼핑몰을 운영하는 사이트는 고객의 편의를 위해 모양, 색채, 디자인이 유사한 제품의 모델을 검색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타 사이트와의 차별화을 기할 수도 있는 것이다.
또한 점차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공중파 방송국의 인터넷 사이트나 인터넷 방송국에서도 멀티미디어 검색시스템은 획기적인 서비스의 개선을 가져올 수 있다. 사용자는 웹상에 등록된 동영상 자료를 감상 할 때, 단순히 처음부터 영상 자료를 감상해야 하는 시스템 보다는 대표 프레임으로 구성된 스토리 보드를 보고 원하는 프레임부터 감상할 수 있는 시스템에서 더 큰 만족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간단한 예로 NBA의 조던이 덩크슛 하는 것과 유사한 장면만을 검색, 그 프레임부터 녹화된 스포츠 경기를 즐기도록 할 수 있다면 사용자에게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정보 자체의 희소성 보다는 속도와 정확성이 진정한 의미를 지니는 21세기 정보화 시대. 현재 멀티미디어 자료 즉 텍스트, 이미지, 동영상 등이 등록되어 있는 곳은 많지만 진정한 의미의 멀티미디어 데이터베이스라고 할 수는 없다. 보다 중요한 것은 등록되어 있는 자료를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환경이다. 앞으로는 원하는 멀티미디어 자료를 빠르게 찾아줄 수 있는 검색시스템을 갖추고 있는가의 여부가 멀티미디어 데이터베이스의 기준이 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12-06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