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4 07:29 (일)
기술기고- 김기순 한전KDN전송망사업팀 : CATV망의 한계를 극복한다- CATV전송망 신기술 'HFO"
기술기고- 김기순 한전KDN전송망사업팀 : CATV망의 한계를 극복한다- CATV전송망 신기술 'HFO"
  • 한국정보통신
  • 승인 2001.06.16 09:51
  • 호수 1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루종일 스포츠 경기만 관람하고 싶거나 세계 각국의 신비한 다큐멘터리가 보고 싶을 때, 혹은 오래 되고 고장이 잦은 가전제품을 신제품으로 교체하고자 할 때, 가만히 집안에 앉아 TV만 켜면 이 모든 일이 가능하다. 대중이 정보를 수집하는데 있어 가장 강력한 매체로 자리잡고 있는 TV(Television). 그러나 컴퓨터 및 통신기술의 발달로, 한정된 채널에서 나오는 정보만으로는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킬 수 없게 됐다. 그래서 등장한 뉴미디어가 바로 케이블TV(Cable Television)이다. 채널의 다양화와 전문화 그리고 쌍방향 기능으로 특징지어지는 케이블TV. 이제 시청자는 자신의 구미에 맞는 채널을 선택해, 원하는 정보를 얻을 수 있게 됐다.

CATV의 시작은 어디서?
1948년 미국에서 난시청지역 해소의 목적으로 시작된 CATV(Common Antenna Television)는 정보화사회라는 새로운 환경변화에 발맞춰 다양한 채널을 서비스하는 현재의 케이블TV로 발전했다. 우리나라의 케이블TV는 1991년 종합유선방송법이 제정된 후 프로그램공급자(PP Program Provider), 종합유선방송국(SO System Operator), 전송망사업자(NO Network Operator)가 선정돼 1995년 3월 1일 본 방송이 시작됐다.
기존의 방송들이 불특정 다수에게 단방향으로 공중전파를 보냄으로써 한정된 주파수 대역과 채널이 허용되었던 것과는 달리, 방송신호를 케이블을 통해 전송함으로써 전파방해의 문제점을 해결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또한 공중파방송의 재송신과 단순한 방송프로그램공급의 범주를 벗어나 방범(Security), 원격검침(Telemetering), 전자상거래(EC), 홈쇼핑(Home Shopping), 인터넷서비스 등 쌍방향 기능을 수행하는 정보통신 서비스의 제공까지도 가능해졌다.

CATV 전송망 시스템의 구성
이러한 기능을 가능하게 해주는 전송망은 무엇일까? 현재 각 기간통신사업자가 구축 중인 HFC망을 들 수 있다. HFC망을 이용한 케이블TV 전송망은 정보의 전송량이 매우 크기 때문에 화상전화, 인터넷 서비스, 주문형비디오(VOD), 원격교육, 홈뱅킹, 원격진료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HFC망이란 구체적으로 무엇인가? 'Hybrid Fiber Coaxial'의 약자로 광케이블과 동축케이블을 혼합한 형태의 망을 뜻한다. 이는 동축케이블과 광케이블의 장점을 결합, 통신망의 전송속도와 대역폭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케이블망으로, 고속 인터넷 서비스 등 부가통신 서비스에서 발생할 수 있는 잡음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저렴한 비용으로 설치하기도 쉬우며, 750MHz를 사용해 전화공간을 할당하고 아날로그와 디지털 비디오 서비스, 그리고 미래의 대화형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한 HFC 구조의 유리한 점은 하향 모뎀이 많은 가입자와 공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수백명의 가입자가 하나의 모뎀을 동시에 공유할 수 있다는 얘기다. 예를 들면 한 QAM 모뎀은 6MHz대역 내에서 27Mbp의 데이터 전송용량을 가지며, 사용자당 2Mbps로 나누면 이 모뎀은 동시에 12명의 사용자를 지원할 수 있다. 전형적으로 10%의 사용자들이 실제로 접속해 동시에 하향을 요구한다고 보면 하나의 모뎀으로 120명의 사용자가 나누어 쓸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HFC망을 이용한 멀티미디어 서비스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먼저 디지털방송을 들 수 있다. 디지털방송은 HFC망을 이용한 가장 기본적인 서비스이며 디지털 압축기술을 활용해 다채널의 방송이 가능하다. 다음으로는 인터넷(Internet) 접속, 즉 데이터 통신 서비스가 있다. 폭증하는 인터넷 요구를 해결하기 위한 대안으로 HFC망을 이용한 초고속 인터넷 서비스가 활발히 추진 중에 있다. 기타 서비스로는 화상회의, 원격진료, 원격검침, 원격제어 등 다양한 멀티미디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점도 있다.
방송 및 통신서비스와 다양한 부가서비스 제공, 저렴한 설치 및 유지관리 비용에 의한 초고속 정보통신망을 구축, 이러한 장점 때문에 종래의 동축케이블 기반의 케이블TV 전송망을 광케이블로 대체하는 광- 동축케이블 혼합(HFC) 구조로 급속히 전환되고 있는 것이다.

HFC를 이용한 미래정보화 시대의 도래
이제 음성통신과 데이터통신, 기타 서비스 등을 위해 전화망(PSTN)과 ISDN망, 케이블 TV 망을 비롯한 다수의 회선을 설치해야 하는 불편함이 개선될 것이다. HFC망이 이를 모두 수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HFC망을 이용한 멀티미디어 솔루션은 현재 요구되고 있는 다양한 멀티미디어를 수용할 수 있는 확실한 대안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통신망의 전송속도와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등장한 HFC망의 기술. 이러한 시스템의 보급이 좀더 확대된다면 보다 완벽한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의 혜택을 받는 사람들이 증가 할 것이며, 우리가 꿈꾸는 미래의 정보화 시대가 한층 더 앞당겨질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8-14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