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1:48 (화)
콘텐츠산업 분야 2022년까지 1조원 추가 투입
콘텐츠산업 분야 2022년까지 1조원 추가 투입
  • 최아름 기자
  • 승인 2019.09.17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 발표

개발 위험 크거나 소외된 분야 투자 촉진
기업보증·완성보증에 7400억원 추가 공급

위험 부담이 큰 콘텐츠 개발이나 지원에서 소외됐던 분야 투자를 위해 2022년까지 4500억원 규모의 펀드가 조성된다.

콘텐츠 기업·완성보증에도 7400억원이 추가 공급돼, 총 1조원 가량의 예산이 콘텐츠 산업 진작을 위해 추가 투입되는 셈이다.

정부는 17일 서울 홍릉 콘텐츠문화광장에서 열린 ‘대한민국 콘텐츠, 빛이 되다’ 행사에서 ‘콘텐츠산업 3대 혁신전략’을 발표했다.

현재 문화체육관광부·중소벤처기업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을 통해 콘텐츠 분야에 연간 1조7000억원 규모의 정책금융이 운영되고 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위험성이 큰 기획・개발 단계 기업이나 소외 분야 기업 등은 투자받기가 어려웠다.

정부는 이에 따라 내년부터 ‘콘텐츠 모험투자펀드’를 신설해, 새로운 시도에 과감하게 투자할 계획이다. 기획・개발 및 제작 초기 단계에 있거나, 소외 분야 등 기존에 투자가 어려웠던 분야의 기업도 가능성만 있다면 투자받을 수 있다.

또한 펀드 운용사가 과감하게 투자할 수 있도록 정부출자비중 상향 조정 등, 유인책(인센티브)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콘텐츠 기업만을 위한 기업보증이 확대돼 2022년까지 1000억원이 추가 공급된다. 물적 담보가 부족해 대출이 어려운 콘텐츠 기업을 위한 조치다.

콘텐츠 완성보증에는 2200억원을 추가 공급하고, 신·기보의 일반 기업보증을 통한 콘텐츠 분야 공급도 확대해, 2022년까지 보증 총 7400억원을 추가 공급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러한 총 1조원 이상의 콘텐츠산업 투자 확대를 통해 매출액 100억원 이상 기업 수가 현재 1700여 개에서 2000개 수준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더불어 시장이 성숙되지 않은 가상·증강현실 등 실감콘텐츠 분야에 대규모로 투자해 초기 수요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내년부터 ‘XR+α 프로젝트’ 추진을 통해 국방(증강현실 원격전투지휘)·교육(대학 홀로그램 원격교육)·의료(가상현실 수술 시뮬레이션)·정비(증강현실 매뉴얼 정비)등의 분야에 가상현실·증강현실 등 실감콘텐츠를 적용한다.

아울러 5G 킬러콘텐츠 창출을 위해 상암동 한국가상증강현실콤플렉스(KoVAC)에 200평 규모의 입체 실감콘텐츠 제작시설을 구축해 국내 중소기업이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가상·증강현실 기기 초경량화‧광시야각화 등 핵심기술을 개발한다. ‘5지(G) 실감콘텐츠 랩’ 운영 등을 통해 실감콘텐츠 인재를 양성하고 해외에 실감콘텐츠를 홍보·유통하는 거점공간도 조성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러한 사업을 통해 2022년까지 콘텐츠산업 매출액은 150조원, 수출액은 134억달러를 돌파하고, 고용은 70만 명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한류에 따른 직접적인 소비재 수출은 50억 달러로, 한류관광객은 180만 명으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5세대 이동통신 시대를 맞아 콘텐츠산업의 미래는 더욱 밝을 것”이라며, “특히 5세대 이동통신과 실감콘텐츠는 밀접한 관계가 있는 만큼, 관계 부처와 함께 세계 최초 상용화를 기회로 실감콘텐츠 산업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적극 육성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발행·편집인 : 장승익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19-10-22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19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