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6 14:13 (토)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 내년부터 시행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 내년부터 시행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0.08.10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수부,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전략 발표

안전운항 정보 실시간 제공
충돌·좌초위험 예측해 경보
해양사고 30% 감소 기대

해상무선통신망
운영센터·통신기반시설
올해까지 전국 시범운영

내년부터 바다 위에서 해상 내비게이션(e-Navigation)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이를 위한 관련 법령 개정도 추진된다.

해양수산부는 8월 6일 열린 '제12회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해상 내비게이션은 자동차 내비게이션과 유사하게 교통상황·사고정보·기상정보 등을 제공하고, 충돌·좌초 등 위험상황을 알려주는 서비스다.

해수부는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추진전략'을 통해 첨단기술을 활용해 전체 해양사고의 84%를 차지하는 인적과실로 인한 사고를 첨단기술을 활용해 선제적으로 예방하고, 해양교통관리 체계를 비대면·디지털 체계로 전환하는 한편, 새롭게 형성되는 해양디지털 시장에 적극적으로 진입해 새로운 성장동력을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UN의 해상 내비게이션, 자율운항선박 등 해양디지털 정책 도입으로 해운·조선분야가 디지털 기반으로 변화하고 연간 30조원의 신규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는 것이다.

해수부는 이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스마트 해양교통체계 도입 등 9개 핵심과제를 집중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우선, 정부는 스마트 해양교통체계 도입에 나선다.

스마트 해양교통체계는 세계 최초로 개발·시행되는 해양디지털 기술로서, 해상 내비게이션 등 디지털 서비스와 LTE 기술을 해상에 적용한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 등이 연계된 첨단 해양교통체계를 말한다.

현재까지 선박은 아날로그 기술(레이더, 종이해도, 극초단파 음성통신 등) 기반으로 운항돼 항해 중 운항자의 업무부담 증가로 인한 인적과실 예방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해수부는 2016년부터 '한국형 이내비게이션 구축사업'을 통해 해상 내비게이션을 개발하고 전국 연안에 620여 개의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 기지국과 망 운영센터 등 기반시설을 구축해 올해부터 시범운영함으로써 서비스 품질을 최적화하고 있다.

시범운영을 마치면, 내년부터는 아날로그 기반의 선박운항기술에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육상-선박 간 해양안전 정보가 실시간으로 제공되는 해상 내비게이션을 비롯한 스마트 해양교통체계가 세계 최초로 도입된다.

먼저, 해상 내비게이션은 △충돌·좌초 자동예측 경보 △화재·전복 위험성 원격 모니터링 △최적 항로 안내 △전자해도 제공 △선박 입·출항 정보 제공 △해양안전·기상 정보 제공 등의 기능을 갖춘 지능형 해상교통정보 서비스로, 정보통신기술(ICT)이 적용된 디지털 기반으로 운영돼 운항자가 안전운항에 더욱 집중할 수 있게 되므로 해양사고 예방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LTE-M)은 연안에서 100㎞ 해상까지 대용량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서비스로, 해수부는 지난해 12월 실해역 시험 및 통신망 최적화 과정을 거쳐 해상 내비게이션이 LTE-M을 통해 원활하게 서비스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아울러,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 운영센터와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 운영센터 및 통신망 등 기반시설도 올해 말까지 전국 규모의 시범운영을 마치고 내년에 본격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해수부는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 제공·관리 및 이용 촉진, 산업 활성화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스마트 해양교통정책 관련 법과 제도도 올해 안에 완비할 계획이다.

또한, 원활한 서비스 시행 및 해상무선통신망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국가 통합공공망 운영 부처 간 정책협의회도 구성해 운영한다.

둘째, 한국의 스마트 해양교통체계를 K-방역과 같이 'K-바다안전(SMART-Nav)'으로 브랜드화해 전 세계적으로 이용이 활성화될 수 있도록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여객선과 어선 등을 대상으로 해상 내비게이션용 선박 단말기를 보급하고 있고,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을 이용해 해군함정 장병의 원격의료를 지원하기 위한 기술 협력도 국방부와 진행 중이다.

또한, 올해 하반기 중 '사이버 보안 종합대책'을 마련해 해상 내비게이션 서비스에 대한 사이버 위협 및 해킹 등 사이버 보안 사고를 예방할 계획이다.

특히, 해양디지털 서비스 국제공유플랫폼(MCP)의 국제표준 주도 및 국제적 범용화를 통해 'K-바다안전'의 세계시장 진출 기반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아시아·태평양지역 해상 내비게이션 국제콘퍼런스 개최를 통해 우리나라가 개발한 기술과 해양디지털 기술·산업 등을 전 세계에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갈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스마트 해양교통체계의 국제표준 선도·선점을 위한 정책을 추진한다.

최근 국제해사기구(IMO)의 해양디지털화 정책(e-Nav, 자율운항선박 등)으로 해운·조선·물류 시장이 디지털 체계로 본격 전환 시 연간 30조원 규모의 신규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해수부도 그간 개발한 기술 등을 바탕으로 해외시장 진입·선점을 위한 해양디지털 신기술 연구개발을 지원함으로써 해양 분야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할 예정이다.

특히, 우리 해역에서 주요국들과 공동으로 해양디지털 신기술을 시험하는 시험장(테스트베드) 운영 및 주요국 간 업무협약(MOU) 체결 등을 통해 국제협력을 주도하고, 디지털 선박장비 개발·보급, 해양교통 빅데이터를 활용한 민간사업 창출 지원 등 산업생태계 조성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세계 최초로 해상 내비게이션을 도입하고 초고속 해상무선통신망을 구축해 해양교통관리체계를 디지털 체계로 전환하는 한편, 4차 산업혁명시대에 전 세계에 우수한 우리 기술이 확산되고, 전 세계적인 해양안전 및 디지털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전략 추진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