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 후 건설현장 긴급 안전점검 실시
장마 후 건설현장 긴급 안전점검 실시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0.08.18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주간 불시점검 및 기술지도

고용노동부는 18일부터 31일까지 약 2주간 전국 2400여곳의 건설현장을 대상으로 긴급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고용부는 그간 장마철 집중감독, 장마철 안전보건 길잡이 배포 등을 통해 장마철 건설현장 안전을 위해 노력해왔으나 폭우로 인한 지반 약화, 장마 후 무리한 공기 단축 등으로 현장의 안전관리가 소홀해질 수 있어 선제적인 안전점검을 실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긴급 안전점검은 지반 굴착작업 시 붕괴위험, 전기 설비 운용 시 감전 위험, 고소작업 시 추락위험 요인에 대한 예방조치 이행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먼저, 붕괴나 감전 등 사고 우려가 큰 현장 400곳을 대상으로 지방고용노동관서에서 불시점검을 실시해 산업안전보건법 위반에 대한 지적을 이행하지 않는 경우 사법처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의 패트롤 불시점검과 안전보건 지킴이를 통해 2000여개 현장에 대해서도 안전조치 이행 여부를 점검할 계획이다.

점검 시 미흡한 경우 현장에서 안전조치 이행을 요청하고, 요청에도 불구하고 안전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현장은 공단에서 지방고용노동관서로 불시점검을 요청해 현장의 이행을 확보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민간 건설재해예방전문지도기관 등에서도 이미 배포한 '장마철 건설현장 안전보건 길잡이'를 활용해 현장의 자율점검을 독려하고 안전관리 불량 현장에 대해서는 안전보건공단에 요청해 패트롤 점검 등을 실시할 예정이다.

박영만 고용부 산재예방보상정책국장은 "유례없이 긴 장마와 폭우로 인해 건설현장의 어려움이 커졌겠지만, 무엇보다도 중요한 것은 근로자의 안전"이라서 "이번 긴급 안전점검을 통해 장마 후 느슨해질 수 있는 건설현장의 안전관리 의식을 다시 높여 근로자의 안전을 확보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