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자체 1390억 디지털도로망 구축 ‘윤곽’
전국 지자체 1390억 디지털도로망 구축 ‘윤곽’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0.09.11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판 뉴딜’ SOC 디지털화 일환
지자체 44곳 선정…내년 ‘스타트’
AI CCTV∙통합주차플랫폼 등 눈길
안양시는 AI CCTV 기술을 기반으로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안양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 직원이 차량 움직임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안양시]
안양시는 AI CCTV 기술을 기반으로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안양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 직원이 차량 움직임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안양시]

차세대 교통환경을 실현할 핵심 인프라인 ITS 및 C-ITS 구축이 본궤도에 오른다.

지능형교통시스템(ITS: Intelligent Transport System)은 교통 관련 설비에 통신기술을 접목, 원활한 교통흐름과 운전자∙보행자 간 안전을 도모하는 기술이다.

C(Cooperative)-ITS는 차량이 인프라 또는 다른 차량과 통신을 하며 교통안전을 실현하는 시스템으로 자율주행 실현이 궁극적인 목적이다.

완전자율주행은 차량 자체의 자율주행 성능으로는 안전을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이러한 C-ITS 인프라와의 상호작용이 매우 중요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차량 내 단말기, 노변기지국, 신호제어기, 돌발상황 검지기, 인증서 기반 보안시스템 등이 C-ITS를 구성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는 최근 한국판 뉴딜 일환으로 ‘2021년 지자체 지능형교통체계(ITS) 및 C-ITS 국고보조사업’을 진행할 지자체 44곳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1994년부터 고속도로, 국도에 ITS 구축 사업을 진행하고 있으며, 지방도에 대해서는 2009년부터 국비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사업은 2021년에 추진할 사업으로 국비 총 1390억원을 지원해 교통관리, 신호운영, 안전지원 개선 및 C-ITS 구축을 위해 활용된다.

지난 7월부터 한 달간 사업공모를 진행한 결과, 총 49곳 광역∙기초 지자체가 지원했고, 평가위원회의 평가 결과 광역 지자체 6곳, 기초 지자체 38곳이 선정됐다.

특히, 그동안 실증사업으로만 진행했던 C-ITS도 내년부터 본 사업을 시작해 2025년까지는 전국 주요도로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선정된 지자체들이 신속히 사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국비를 조기(2021년 1월)에 교부할 예정이며, 2025년까지 매년 약 1800억원 규모의 국고를 지자체에 보조해 전국 디지털도로망 구축을 확대할 계획이다.

지자체가 공모한 ITS 서비스 사업계획의 우수 사례를 살펴보면, 강릉시는 시 전역의 교통정보관리를 통한 공공-민간 교통정보활용 선순환구조를 마련해 교통정보의 정확도를 향상시킨 시스템을 계획했다.

안양시는 인공지능 CCTV 기술을 기반으로 차량 위치, 속도, 보행자 움직임 등을 전광판에 표출해 사각지대 해소와 보행자 및 운전자 모두 경각심을 가짐으로써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남양주시는 공영 및 민간주차장까지 수집·제공범위를 확대한 통합 주차정보시스템 도입한다는 방침이다. 주차요금 결제 및 자동감면서비스 등의 통합주차정보제공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대전광역시는 C-ITS로 안전한 대전을 조성하고, 자율주행차 상용화 기반 및 전국 확산 기반을 마련한다. 신호연동 속도정보제공, 모바일기기 연계 활용 등 지역특화 서비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ITS를 통해 교통소통을 원활히 하고 이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제고하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며 “ITS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도로분야 SOC 디지털화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만큼, 지자체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C-ITS와 관련한 통신장비인 차량보조장치(OBU), 노변기지국(RSU)의 인증은 한국지능형교통체계협회(ITS협회)가 담당할 예정이다.

C-ITS 관련 민-관 협의체인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는 최근 ITS협회를 C-ITS 장비 인증기관으로 인정했다. 협의회는 국내 C-ITS 관련 제품의 품질 확인 및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간인증제도를 도입하기로 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시행하고자 ITS협회에 인증기관 인정서를 교부했다는 설명이다.

C-ITS 관련 민간인증제도 도입은 국내 C-ITS 산업시장 활성화와 자생적인 민간 산업생태계 조성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