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0 19:26 (금)
4차산업혁명 특허 10년, AI∙빅데이터∙헬스케어가 견인
4차산업혁명 특허 10년, AI∙빅데이터∙헬스케어가 견인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0.09.2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출원 연평균 12.9% 증가
전산업 AI 적용...지능화 가속

특허청, 3인 협의심사 강화
“융복합형 심사기준 마련할 것”
인공지능은 모든 산업의 디지털화를 이끌 핵심 키워드로 자리매김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인공지능은 모든 산업의 디지털화를 이끌 핵심 키워드로 자리매김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4차산업혁명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최근 10년간 가장 두드러진 성장을 보인 분야는 인공지능(AI)∙빅데이터∙헬스케어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은 최근 4차산업혁명 관련기술에 대한 출원 통계를 정리한 특허 통계집을 발간했다.

이 통계에 따르면, 국내 4차산업혁명 관련기술의 전체 출원은 2010년 5874건에서 2019년 1만7446건으로 지난 10년간 연평균 12.9%의 증가율을 보였다.

전체 특허출원 대비 4차산업혁명 관련 기술의 비중은 2010년 3.2%에서 2019년 7.77%로 10년 만에 2배 이상 증가했다.

주요 기술들을 살펴보면, AI 기술분야는 지난 10년간 36.7%의 폭발적인 연평균 증가율을 나타냈다.

2016년 이후의 연평균 증가율(55.1%)이 그 이전(23.6%)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은 이세돌 9단과 알파고의 바둑대결 등 AI 이슈가 사회 전반에 확산되며, 정부와 민간의 R&D 투자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진 결과로 풀이된다.

세부 기술로는 의료・자율주행・제조공정 등에 활용되는 시각지능 기술 출원이 가장 많았다. 어느 나라든 언어적 장벽 없이 사용할 수 있으며, 산업현장에서 바로 적용 가능하다는 점에서 연구가 활발하게 이뤄진 것으로 파악된다.

빅데이터 기술 분야는 스마트기기의 빠른 확산, 사물인터넷(IoT) 기술의 발달로 엄청난 양의 데이터가 생성된 것을 반영한다. 정치, 경제, 사회, 의료 등 모든 분야에서 빅데이터 기술이 활용됐다.

IoT기술 분야는 인간 주도의 네트워크에서 사물 중심의 IoT로 패러다임이 전환되고 있음을 시사한다. 초기 사물간 연결이, AI가 결합된 의사결정이 가능한 AIoT로 진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바이오마커는 암 등 질병 진단, 치료제 개발을 위한 핵심기술이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바이러스 진단 분야의 출원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분야의 경우, 한국・미국 모두에서 측정장치의 소형화와 배터리 기술의 발전, 그리고 개인 건강관리에 대한 관심고조에 따라 웨어러블 및 생체 측정기기 분야의 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IBM사의 ‘왓슨(Watson)’ 및 우리나라의 ‘닥터 앤서’와 같이 AI를 활용해 의사의 판단에 도움을 주는 진단관련 기술의 출원도 급격하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능형 로봇 분야는 AI, IoT 기술과 접목된 서비스 로봇 기술의 출원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소재∙부품∙장비 이슈와 맞물려 로봇부품에 대한 국산화가 진행 중이다.

자율주행 기술은 AI 및 IoT 기술과 결합되면서 한국과 미국 모두 자동화에서 지능화로의 기술 진보가 진행되고 있으며, 단순한 차량의 주행기술에서 벗어나 지능교통시스템(ITS)에 의한 최적의 이동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로 그 중심이 이동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3D프린팅 분야는 미국 오바마 정부에서 그 중요성을 인정한 후 R&D 투자가 증가했다. 국내에선 스마트제조혁신단 설립, 1∙2차 3D프린팅산업 진흥계획 등이 추진 중이다.

특허청은 이번 통계 결과가 최근 10년간 우리나라의 산업구조가 AI, IoT 등 디지털 관련 산업으로 급속히 전환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는 평가다. 특히, 최근 5년간 102조원이 넘는 국가 R&D 예산과 대학 및 정부 연구기관의 연구 전략이 국가의 산업구조를 긍정적으로 변화시키고 있음이 확인됐다.

특허청은 더욱 가속화될 이종기술의 융복합화에 대비해 3인 협의심사를 강화할 계획이며, AI, IoT, 바이오 등 기본기술 분야는 올해, 그리고 자율주행, 지능형 로봇 등 AI 응용기술 분야는 내년에 새로운 심사기준을 정립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