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17:09 (토)
[기자수첩]주변 시설물은 안전할까
[기자수첩]주변 시설물은 안전할까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0.09.3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는 최장기간 장마와 연이은 태풍으로 인해 시설물 안전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혹여나 남아 있는 안전불감증에 대한 우려를 해소시킬 필요가 있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국가안전대진단’ 결과는 주요 시설물에 대한 체계적인 관리 필요성을 재인식하게 했다.

어린이 보호구역, 학교시설, 건설공사장 등 총 4만7746개소를 대상으로 진행된 안전대진단 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점검대상 중 6966개소는 현장에서 시정조치했고 776개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영업정지 등 행정처분 조치를 했다.

그리고 보수·보강이 필요한 시설은 6898개소, 정밀안전진단이 필요한 시설은 52개소로 나타났다.

주요 지적사항을 살펴보면 건설공사장에서 소화 설비 미구비, 안전시설 미비, 소화설비 점검표 보관의무 위반, 낙하물 방지망 미설치 등이 확인 됐으며 위험물 관리시설의 관리불량, 유통기한이 만료된 화약류 보관 등이 발견되어 시정명령이 내려졌다.

정부는 보수·보강 및 정밀안전진단 대상으로 판정된 시설에 대해서는 기관별 금년 예산을 최대한 활용해 신속히 후속조치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라, 보수·보강 대상시설 6898개소 중 6093개소, 정밀안전진단 대상시설 52개소 중 32개소는 올해 말까지 추진하고 나머지는 2021년 이후 추진하기로 했다.

우리나라는 매년 재난·재해로 수많은 피해를 보고 있다.

장마, 태풍 등 자연재해를 비롯해 몇해 전 발생한 KT 통신구 화재처럼 관리 소홀에서 오는 인적재해도 수시로 발생하고 있다.

그럴 때 마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식’으로 대처해 온 경우도 비일비재하다.

대한민국은 IT 강국이다. 특히 정부와 지자체, 민간의 눈은 5G, 공공와이파이 등 통신 인프라를 기반으로 한 산업 육성에 집중하고 있다.

재난·재해 예방에도 IT 및 통신 인프라를 접목해 고도화해야 할 시기다.

댐, 저수지, 주요 건축물 등에 IoT 센서를 설치해 사고를 사전에 감지 할 수 있다면 일정 부분 예방이 가능할 것이다.

내년 한국판 뉴딜 사업 중 디지털 뉴딜 사업안에도 이 같은 방안이 포함돼 시행된다.

올해 수많은 농지와 농가가 침수됐다. 내년에는 평온한 한해가 되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