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여성 과학기술인 육성, 제도적 지원 필요
[기자수첩]여성 과학기술인 육성, 제도적 지원 필요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0.10.09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아름 정보통신신문 기자.
최아름 정보통신신문 기자.

방송통신위원회 출범 이후부터 현재까지 여성 고위공무원 임용 실적이 전무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상희 국회 부의장(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 경기 부천병)이 방송통신위원회와 방송통신심의위원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방통위는 2013년부터 여성 고위직이 단 한 명도 없었던 반면 방심위는 평균 20%의 여성 고위직(1~3급) 비율을 유지해 온 것으로 나타났다. 방심위의 올해 9월 기준 여성 고위직 비율은 33명 중 21%(7명)이다.

모든 분야가 다 그렇지만 과학기술 분야의 남여 고용편차는 특히 두드러진다. 이는 노동가능 인구가 감소하는 시대에 심각한 인력자원 유수다.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WISET)이 펴낸 2018년 여성과학기술인력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자연공학계열 전공자의 성별 연령별 경제활동 참가율은 20대 남성이 80.6%, 20대 여성이 75.3%로 20대에서 가장 적은 편차를 보인다.

그러나 30대가 되면서 편차는 심각하게 커진다. 30대 자연공학계열 전공자 남성의 경제활동참가율은 94.9%로 훌쩍 뛰지만, 30대 전공자 여성은 62.3%로 크게 줄어든다.

조직의 리더십으로 가장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50,60대에 이르면 편차는 더욱 커져 60대에는 2배 이상의 비중 차이를 보인다. 50대 남성 경제활동참가율은 92.8%, 여성은 55.2%이며, 60대 남성은 74.1%, 60대 여성은 36.7%로 나타났다. 이를 반영하듯, 여성 관리자 비율은 10.0%에 불과했고, 연구과제 책임자의 성별비율도 10.9%에 그쳤다. 공공연구기관에서 책임급 이상의 정규직 여성 비율은 6.7%, 민간연구기관의 책임급 이상 정규직 비율은 7.0%이었다.

여성 과학기술인력의 경제활동 참가율 차이를 가르는 가장 큰 요인은 '결혼'이다. 결혼과 함께 출산과 육아의 책임을 상대적으로 크게 져야 하는 여성들이 경제활동 참여에 어려움을 겪기 때문이다. 혼인 여부별 경제활동참가율을 확인해 보면 미혼 여성 공학계열 전공자는 81.3%가 참여하는 반면, 기혼 여성은 59.0%만이 경제활동에 참여하고 있었다. 남성의 경우 기혼(95.7)이 미혼(85.2%)보다 훨씬 높은 비중을 보이는 것과는 대조적인 결과다.

과학기술 분야 여성의 경력단절을 막기 위해 관련 기관의 기존의 일가정 양립지원 제도 준수 및 확대 노력이 요구된다. 민간의 경우 육아휴직 운영 여부를 철저하게 모니터링하고 직장 내 어린이집 설치도 확대해야 할 것이다.

고위, 전문직의 경우 쿼터제를 지정하는 것도 고려해볼 만하다. 서울대의 경우 대만대, 동경대, 칭화대 등 7개 아시아 대표 공대와 함께 '신인 여성공학자 워크샵'을 매년 개최, 젊은 여성공학자들에게 교수 임용 인터뷰와 멘토링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2018년에는 50명의 참석자 중 15명이 교수로 임용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