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0 15:26 (수)
이통3사, 국내외 기업과 클라우드 협력 '박차'
이통3사, 국내외 기업과 클라우드 협력 '박차'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0.11.24 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산·학·연 16곳과 맞손
토종 ‘클라우드 원팀’ 출범

SKT, AWS와 협력 결과
종량형 컨택 센터 상용화

LGU+, 구글 클라우드와
MEC 서비스 생태계 조성
윤동식 KT 클라우드/DX사업단장 전무가 KT 클라우드 사업현황과 클라우드 원팀 주요 협력사항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윤동식 KT 클라우드/DX사업단장 전무가 KT 클라우드 사업현황과 클라우드 원팀 주요 협력사항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KT]

이동통신3사가 국내외 기업과 협력을 강화하면서 클라우드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KT가 국내 산학연 16개 조직이 결집한 '클라우드 원팀' 을 출범시키면서 발빠르게 나가고 있다.

SK텔레콤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협력하고 있으며 LG유플러스도 클라우드 시장 선점을 위해 구글 클라우드와 힘을 합쳤다.

KT는 서울 광화문 KT East 사옥에서 산학연 16개 기업 및 기관과 국내 클라우드 산업 생태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클라우드 원팀(Cloud One Team)을 결성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학계에서는 서울대, 카이스트, 포항공과대, 서울과학기술대, 연구기관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광주분원, 벤처기업협회가 참여한다. 산업계는 KT를 비롯해 케이뱅크은행, 나무기술, 소만사, 펜타시큐리티시스템, 솔트룩스, 틸론, 제노솔루션, 새하컴즈, 아롬정보기술, 티맥스에이앤씨가 클라우드 원팀에 힘을 모은다.

클라우드 원팀은 산학연이 힘을 모아서 토종 클라우드 기업들이 추진할 수 있는 사업모델을 우선 발굴하기로 했다. 이 사업모델을 통해 우수한 기술력과 경제성, 안정성을 갖춘 토종 클라우드 서비스를 보급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또 토종 클라우드 산업의 뿌리인 인재 양성도 함께 한다. 학계와 산업계의 활발한 인력 교류를 통해 상호 보완적인 교육 체계를 구축하고, 연구기관이 보유한 풍부한 지적 재산을 체계적으로 교육할 수 있는 시스템도 만들기로 했다.

이 외에도 각 참여기관은 연구개발(R&D), 핵심 기술 개발, 선도적 클라우드 서비스 적용사례 배출 등 다양한 분야의 과제를 발굴하고, 수행 및 적용한다. 이를 통해 참여기관 간의 상호 시너지를 확대할 수 있는 협력 관계가 형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클라우드 원팀 사무국은 KT에 설치된다. ECO상생 지원단과 산업, 솔루션, R&D 3개 혁신 분과, 1개 지원단으로 운영될 계획이다. KT는 클라우드 서비스 기술력과 운용·컨설팅 역량으로 클라우드 원팀 참여 기관이 유기적인 협력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맡는다.

전홍범 KT AI/DX융합사업부문 부사장은 “산학연 16개 기관이 힘을 합친 클라우드 원팀이 대한민국 클라우드 산업 발전에 구심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KT는 클라우드 원팀 지원을 통해 토종 클라우드 생태계 확장에 기여하고 대한민국 산업의 디지털 혁신을 리딩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전략적 협력을 통해 아마존 커넥트 기반 완전 종량형 클라우드 컨택센터 서비스(이하 스마트 컨택센터)를 상용화했다.

스마트 컨택센터는 전화와 채팅 등 고객의 상담 요청별로 최적화해 응대할 수 있는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로, 유연하고 확장성이 우수한 클라우드 인프라를 기반으로 STT(Speech To Text), TTS(Text To Speech), 챗봇 등 다양한 SKT의 AI 기술을 적용했다.

또 재택 상담이 증가하는 현실을 감안해 효율적인 재택상담을 위한 VMI(Virtual Mobile Infrastructure) 기반 원격 근무 환경도 지원한다.

LG유플러스는 구글 클라우드와 손을 잡았다.

모바일에지컴퓨팅(MEC) 서비스 생태계 조성과 5G MEC 경쟁력을 강화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구글 클라우드는 자사 핵심 기술인 쿠버네티스와 인공지능(AI) 및 머신러닝(ML), 데이터처리·분석 등 다양한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