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율주행 앞당길 'ITS' 사업 올해 1390억 투입
자율주행 앞당길 'ITS' 사업 올해 1390억 투입
  • 이길주 기자
  • 승인 2021.03.31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온라인 설명회 개최
43개 지자체 추진 사업 지원
2025년 1만7500km 구축

ITS 투자 지속적 확대 방침
교통흐름 원활 이용자 안전↑

CCTV를 활용한 돌발 상황 관제시스템 구축, 온라인 신호제어시스템 구축 등 지능형교통체계(ITS) 사업에 올해 정부가 1390억원을 투입한다.

ITS는 도로에 설치한 센서를 이용해 교통 정보를 취득 제공해 교통흐름을 관리할 수 있는 첨단교통시스템이다.

현장 검지기, CCTV, 도로전광 표지판, 하이패스 단말기 및 기지국, 신호등, 차로제어시스템, 교통센터 등으로 구성된다.

ITS가 구축 완료돼 시행되면 교통수단·도로시설의 이용효율 극대화와 교통 분산, 신호운영 등을 통한 교통제어로 혼잡 완화 등 교통체계 최적화가 가능하고 이용자 안전과 편의를 제고하는 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는 그동안 스마트 신호체계 도입 등 지자체의 교통관리와 소통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2009년부터 ITS 구축사업에 국비를 지원해 왔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해 7월 28일부터 한 달간 진행된 사업공모에 총 49개 광역·기초지자체가 지원했다.

이 가운데 서울과 부산, 인천, 대구, 대전, 울산 등 광역 지자체 6곳과 기초지자체 38곳이 선정됐다. 지자체는 전체 사업비의 40∼60%를 부담한다.

국토부는 올해 국비 총 1390억원 지원을 시작으로 2022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1800억원을 지자체에 투입할 계획이다.

올해는 43개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교통정보 수집 및 제공 △CCTV 등을 활용한 돌발 상황 관제시스템 △온라인 신호제어시스템 △스마트 교차로 △긴급차량 우선 신호시스템 등 다양한 지능형교통체계 구축 사업에 총 1390억원을 지원한다.

국토부는 최근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ITS·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추진계획을 소개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C-ITS는 통신 기술을 바탕으로 한 교통 체계다.

주요시스템은 차내 단말기, 노변기지국, 신호 제어기, 돌발상황 검지기, 인증서 기반 보안시스템 등으 구성된다.

차량이 인프라, 다른 차량과 통신을 통해 협력하는 시스템으로 데이터 취득, 통신을 통한 정보전달, 활용 단계로 운영된다.

실시간 교통신호 정보를 취득하고 추돌사고, 악천후, 무단횡단 등 돌발 상황을 노변센서로 검지 및 차내 설치된 단말기ㆍGPS를 통해 차량 주행정보를 수집한다.

차내 단말기를 통해 안전정보를 표출하고 단말장치 또는 C-ITS센터에서 가공한 정보를 자율주행 시에 활용된다.

이번 ITS·C-ITS 설명회는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온라인으로 진행하고 전국 60개 지자체의 ITS 담당자와 ITS협회, 한국도로공사 등 80여 명이 참여했다.

올해 △지자체 ITS 사업관리방안 △중장기 ITS·C-ITS 사업 확대 방안 △국민체감 서비스 도입방안 등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국토부는 2025년까지 누적 1만7483㎞에 ITS를 구축할 계획이며 C-ITS도 1만2995㎞에 구축할 예정이다.

아울러 오는 2022년에는 지자체 ITS 국고보조사업을 공모할 계획이다.

이 사업은 ITS 지방계획을 수립한 특·광역시, 도·시·군을 대상으로 공모와 서면평가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주현종 국토부 도로국장은 "이번 설명회는 한국판 뉴딜로 추진하는 ITS 사업을 지자체 지방도로까지 확산시키기 위해 개최했다"면서 "ITS 사업의 확산을 위해 각 지자체가 국민체감 효과가 큰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참여해 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토부에서도 지자체에서 추진하는 다양한 ITS사업에 대한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덧 붙였다.

 

Tag
#ITS #C-ITS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