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감시장비 7개월 동안 마비...후쿠시마 오염수 대비 전무"
"원안위 감시장비 7개월 동안 마비...후쿠시마 오염수 대비 전무"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1.04.22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중 국민의힘 의원 지적
지난 3년간 동·서·남해안 19곳
해수방사능감시기 고장 건수 총 65건

세슘·삼중수소 농도측정
해양시료 채취 검사 연1회 그쳐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로 국민적 불안이 높아지는 가운데 우리정부의 대처는 아직도 미비한 것으로 드러났다.

박성중 국회 과학기술방송정보통신위원회 간사(국민의힘·서울 서초을)는 원자력안전위원회(이하 원안위)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통해 당국의 감시체계가 구멍이 뚫여있다고 지적했다.

원안위에 따르면 실시간 방사능 오염도를 체크하기 위해 동·서·남해안 19곳에 설치된 해수방사능감시기에서 지난 3년간 모두 65건의 고장이 발생했다.

고장의 원인은 대부분 전원장애 및 통신장애로, 침수로 인한 부품 고장 때문에 실시간 감시에 공백이 생겼다.

해수방사능감시기는 실시간으로 방사능 오염도를 체크할 수 있어 후쿠시마 오염수의 방사성 물질 방류여부를 즉각적으로 알 수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해 태풍 마이삭으로 고리, 월성, 양포, 울진 등 우리나라 동남부 4곳의 감시기가 파손되거나 유실돼 최대 7개월 동안 감시 공백이 생긴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특히, 7개월 가까이 감시 공백이 생긴 해당지역(월성, 고리, 양포, 울진)은 후쿠시마 오염수가 가장 먼저 유입되는 지역으로 분류되어 우려의 목소리가 더욱더 높아지고 있다.

원안위는 해수 시료를 채취해서 방사능 유입의 흐름을 검토하는 해수방사능조사도 겸한다고 주장했지만, 논란이 되는 삼중수소를 비롯해서 대부분의 핵종 검사 주기는 연 1회가 전부인 것으로 나타났다.

박성중의원은 “당장 일본정부가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해도 원안위가 가지고 있는 해법은‘제로’”라며 “일본정부가 이미 2년 전에 원전 오염수 방류 가능성을 언급했는데도 원안위가 늑장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민의 안전을 책임지는 원안위는 보다 적극적인 선제 대응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