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감염·침수·화재 사전감지 IoT 시스템 개발
현대건설, 감염·침수·화재 사전감지 IoT 시스템 개발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1.04.22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오스’ 플랫폼 3종 기능 추가
대구 정부통합전산센터 현장 적용
현대건설 대구정부통합전산센터 현장 기술 적용 모습.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 대구정부통합전산센터 현장 기술 적용 모습.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현장 안전 최우선 경영의 일환으로 ‘하이오스’에 감염, 침수, 화재사고 대응 기능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건설사 최초로 자체 개발한 안전관리시스템 ‘하이오스(His)’는 기존 4개 사고대응 기능(작업자 위치관제, 밀폐공간 가스누출감지, T/C충돌방지, 환경민원관리)까지 총 7개의 현장안전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이번에 현대건설 기술연구원이 새롭게 개발한 기능으로 현장 근로자 건강이상 및 현장 이상 징후를 사전 감지해 사고를 예방하고, 업무 생산성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대구 정부통합전산센터에 추가 기술을 통합적으로 적용하고 있으며, 향후 타 현장에 확대 적용해 건설현장의 안전성 제고에 앞장선다는 방침이다.

현장 근로자 감염 대응 기능은 열화상카메라와 진출입 게이트를 연동해 현장 출입 시, 근로자의 체온을 체크하고, 발열증상이 있을 경우 진입을 금지한다.

현장 내에서 모든 근로자의 동선을 지속적으로 파악해 해당 근로자의 작업 구간 및 시간 등 상세 이동 경로를 ‘하이오스’에 빅데이터로 저장하게 된다.

해당 정보는 현장 내 코로나 19 감염 인원 발생 시, 해당 근로자의 2주간 이동 동선과 타 직원과의 접촉여부를 1분 이내에 파악해 정부 등 관계기관에 역학조사에 필요한 신속한 정보제공이 가능하다.

또한, 현장 내 진입차단, 격리, 역학조사 등을 진행해 감염 전파를 최소화 할 뿐 아니라, 근로자 경로분석 등을 통한 공사 중단 구역 설정 및 방역작업등의 적기 대응·조치가 가능해 감염자 발생 리스크를 최소화 할 수 있다.

침수 대응 기능은 하저터널, 대심도 장대터널 등 지하 공간 건설현장의 침수사고 리스크에 사전 대응한다.

침수 센서가 물과의 접촉 여부를 온오프(On/Off) 형태로 측정하며 설치 위치 정보와 상태 정보를 제공한다.

수위 데이터는 측정 위치에서 수면까지 거리를 측정해 범람까지 남은 수위를 관리하며, 미리 입력된 임계값 이상/이하의 수치 발생 시 주의단계 및 위험단계로 구분해 표출되고, 안전관리 담당자 혹은 미리 지정된 관리자에게 문자로 위험상황을 실시간 제공한다.

화재 대응 기능은 건설현장에서 발생 가능한 유증기, 가연성 가스의 누출을 미리 감지해 알람을 제공한다.

다양한 가스센서를 하나의 함체로 구성할 수 있게 연동했고, 가스가 발생할 수 있는 지점이 공종에 따라 변화하는 데 대응하기 위해 이동식 함체로 구성했다.

유증기 센서의 가스 종류별 이력 정보를 차트로 제공하며, 사후 이력 관리도 가능하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하이오스에 저장되는 근로자 위치 및 센서 데이터를 기반으로 빅데이터 분석을 지속적으로 수행해 건설현장의 안전성 제고에 심혈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