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중기부 '자상한기업 2.0' 첫 기업 선정
SK E&S, 중기부 '자상한기업 2.0' 첫 기업 선정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1.04.23 0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SK E&S·이노비즈협회 협약 체결
수소경제, 온실가스 저감기술
그린뉴딜 분야 혁신 중소·벤처기업 발굴
지역사회와의 동반성장도 추진
추형욱 SK E&S 대표이사(왼쪽)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 임병훈 이노비즈협회 회장(오른쪽)이 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 E&S 제공]
추형욱 SK E&S 대표이사(왼쪽)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가운데), 임병훈 이노비즈협회 회장(오른쪽)이 협약식을 가진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 E&S 제공]

SK그룹의 친환경 에너지 기업 ‘SK E&S’가 최근 부각되고 있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확산을 위해 수소경제‧탄소중립 중소벤처기업 육성, 그린뉴딜 분야 지원과 지역문제 해결을 약속하며 ‘자상한기업2.0’ 제1호 기업으로 나선다.

ESGS는 환경(Environment), 사회책임(Social), 지배구조(Governance)의 약자로, 기업의 비재무적 성과와 지속가능성을 평가하는 기준이다.

자상한 기업은 전통적인 협력사 위주의 거래관계를 넘어서, 대기업이 보유한 역량과 노하우 등의 강점을 미거래기업·소상공인까지 공유하는 자발적 상생협력 기업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2일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서울 구로)에서 SK E&S, 이노비즈협회와 함께 ‘ESG 확산을 위한 수소경제·탄소중립 실현과 지역문제 해결’을 주제로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자상한기업’은 분야와 관계없이 이들의 강점과 노하우를 중소기업‧소상공인과 공유했던 방식이었으나, ‘자상한기업 2.0’은 시의성 있는 중점분야를 미리 정해 자상한 기업을 선정하고 협약 이후에도 체계적 점검시스템을 통해 협약이행의 실천력을 높이는 데 방점이 찍혀 있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 상황을 감안해 중소기업의 ESG 경영 확산, 한국판뉴딜, 탄소중립 등의 관련분야 혁신기업 육성, 소상공인과 상생협력 등을 중점 추진한다.

이를 위해 중기부는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탄소중립과 ESG 경영 전환까지 실질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최적의 기업을 물색해 왔다.

SK E&S는 액화천연가스(LNG) 사업을 필두로 수소,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솔루션 등 저탄소 친환경 에너지 사업을 주도하고 있는 독보적인 민간 에너지 기업으로 이번 ‘자상한기업2.0’ 1호 기업으로 낙점됐다.

이번 SK E&S와의 협약은 점점 중요해지고 있는 중소기업의 ESG를 실질적으로 도와줄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욱 크다.

SK E&S와의 업무협약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수소경제·탄소중립을 함께 이끌 혁신기업을 발굴해 육성한다.

중소·벤처기업과 함께 미래 에너지산업인 수소경제의 생태계를 구축하고 앞으로 다가올 탄소중립 시대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수소경제 관련 혁신기업과 이산화탄소 포집·저장 기술 등 온실가스 감축 분야 강소기업을 발굴하고 연구개발 등의 지원을 추진한다.

또한 그린뉴딜 분야 유망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한다.

신재생에너지, 에너지솔루션 등 관련 기술을 대상으로 연구개발을 지원하고 관련분야 유망 창업기업을 발굴해 육성할 예정이다.

또한 친환경 발전소 구축에 필요한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를 지원하며 이를 위해 기술개발뿐만 아니라 SK E&S가 보유한 자산을 통한 실증테스트, 우수 제품을 대상으로 하는 시범 구매도 추진한다.

지역사회가 겪고 있는 위기와 문제를 함께 해결한다.

SK E&S 사업권역내의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코로나19 극복을 지원하고 중소업체의 에너지효율 향상, 온실가스 배출 절감 등을 위한 에너지 진단과 설비 개선을 지원한다.

더 나아가 지역사회의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는 ‘착한기업’인 소셜 벤처, 사회적 기업을 적극 육성해 소상공인, 중소기업뿐만 아니라 지역사회와도 동반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SK E&S는 상생협력기금 300억원을 조성해 협약과제와 더불어 다양한 자발적 상생협력 활동을 추진할 예정이다.

추형욱 SK E&S 사장은 “SK E&S의 친환경 사업과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을 위해 추진해왔던 사회적 가치 활동들을 높이 평가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히며, “상생협력을 통해 수소경제, 탄소중립의 친환경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이번 SK E&S와의 협약은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이 함께 ESG를 실현하는 첫 번째 상생협력 사례”라고 밝히며, “앞으로 탄소중립, ESG뿐만 아니라 한국판 뉴딜, 재기 지원 등 다양한 분야로 ‘자상한 기업 2.0’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