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드론시스템' 실증 지원···드론 배송 상용화 성큼
'K-드론시스템' 실증 지원···드론 배송 상용화 성큼
  • 이길주 기자
  • 승인 2021.04.26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7억1000만원 규모
공항 도심 장거리·해양배송
3개 분야 사업자 공모 시작
국토부가 드론배송, 드론택시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한 K-드론시스템의 실증 지원사업에 착수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국토부가 드론배송, 드론택시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한 K-드론시스템의 실증 지원사업에 착수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K-드론시스템' 실증 지원사업이 시작됨에 따라 드론 배송·택시 상용화가 앞당겨질 전망이다.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비행계획승인, 위치정보 모니터링, 주변 비행체와의 충돌방지 등을 지원하는 드론교통관리시스템이다.

드론의 신호등이라 할 수 있는 K-드론시스템을 이용하게 되면 비가시권 비행은 물론 여러 대의 드론을 동시에 관제할 수 있게 된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드론의 활용도와 안전도를 높여 드론배송 및 드론택시의 상용화를 지원하기 위한 핵심 기술인 K-드론시스템의 실증 지원사업에 착수한다.

정부는 2017년부터 K-드론시스템 연구개발 사업에 착수해 작년 11월 도심항공교통(K-UAM) 시연 행사를 통해 다수 드론을 동시에 관제할 수 있는 시스템을 대중에 공개한 바 있다.

올해 신규로 착수되는 K-드론시스템 실증지원사업은 지난해 5월 수립한 K-드론시스템 실용화촉진방안의 일환으로 R&D 과제 종료전이라도 현재 기술수준으로 실용화가 가능한 부분을 발굴해 지원하기 위한 취지로 기획됐다.

이번 K-드론시스템 실증지원사업에 선정되는 업체에는 R&D 기술 중 위치식별장치와 통신장비 등을 조기적용 하기 위해 필요한 드론개조, 테스트 등에 소요되는 비용을 지원한다.

사업 분야에 따라 3000만원~3억원 내외로 지원하고 총 지원규모는 7억1000만원이다.

[자료=국토부]
[자료=국토부]

 

그동안 공항주변 미식별 드론 발생, 드론배송 시범경로 발굴 등 당면문제 해결을 위한 ‘공항 분야’, ‘도심 분야’와 수소 등 신에너지를 활용한 도전적 과제인 ‘장거리 및 해양 분야 배송’ 등 3개 분야에 대해 사업자를 공모한다.

공항분야는 공항 주변에서의 드론 비행 인·허가를 위한 식별, 항공교통관제기관과 드론 이동경로정보 상호 공유방법 개발 시범운용에 착수하게 된다.

도심분야는 통신·장애물 제한이 없는 드론배송 시범경로 발굴, 제한구역 주변 드론의 실제 비행경로 및 고도 등 실시간 감시 능력 실증에 나선다.

이밖에 장거리·해양분야는 수소연료 등을 활용한 장거리·장시간 감시능력 검증, 부두↔선박간 유류샘플 및 경량화물, 비가시권 장거리 배송 등을 실증한다.
제출된 사업계획서는 사업자 선정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지원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국토부 드론정보포털과 항공안전기술원 누리집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나진항 국토부 미래드론교통담당관 과장은 ”K-드론시스템은 드론의 활용범위을 기존 가시권 내에서 비가시권까지 획기적으로 넓힐 수 있는 수단이다"면서 "실증사업을 통해 비행가능지역의 확대, 자동화 드론배송, 수소연료 등을 활용한 장거리 배송 등 다양한 가능성을 현실화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