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관련 국내기술 2건 ITU-T서 국제표준 채택
블록체인 관련 국내기술 2건 ITU-T서 국제표준 채택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1.05.03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 지불 서비스 보안 위협 및 요구사항 및
온라인 투표 시스템 보안위협 관련 2건 승인
SG17 작업반 의장단 의석 추가 확보
[출처=과기정통부]
[출처=과기정통부]

[정보통신신문=최아름기자]

우리나라 주도의 분산원장기술(블록체인) 관련 표준 2건이 국제표준으로 승인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은 최근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ITU-T) 정보보호 연구반(SG17)’ 회의에서 우리나라 주도로 개발한 블록체인 관련 표준 2건을 사전 채택시키고, 의장단 3석을 추가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공식 표준안으로 채택된 ‘분산원장기술 기반 전자 지불 서비스 보안 위협 및 요구사항’과 ‘분산원장기술 기반 온라인 투표 시스템 보안위협’ 표준은 분산원장기술을 이용한 전자 지불 서비스와 온라인 투표 시스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보안 문제점들을 다양한 측면에서 파악하고, 분석해 이에 대응하기 위한 보안 요구사항 등을 정의하고 있다.

SG17(Study Group 17)은 ITU-T 내에서 보안 관련 표준의 제·개정 활동을 수행하는 연구반이다.

△보안구조 및 네트워크 보안 △정보보호 관리 기술 △사이버보안 △스팸 대응 △응용서비스 보안 △신원 관리 및 텔레바이오인식 기술 △보안 응용을 지원하는 일반 기술 △차량통신 보안 △분산원장기술 보안 △양자기반 보안 등 정보보호 분야 표준개발을 수행한다.

[출처=과기정통부]
[출처=과기정통부]

이번 표준안 개발에는 박근덕 서울외대 교수, 염흥열·진병문 순천향대 교수, 김창오 야놀자CISO, 오경희 TCA서비스 대표가 주도적으로 참여했다.

분산원장기술 기반 전자 지불 서비스 보안 위협 및 요구사항은 해당 서비스의 보안 수준을 평가하고 개선하는 데 지침으로 활용될 수 있고, ‘분산원장기술 기반 온라인 투표 시스템 보안위협’은 온라인 투표 시스템의 잠재적 보안 위협을 파악해 제거함으로써 투표 결과에 대한 신뢰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식 표준안은 1∼2개월의 회원국 회람을 거쳐 ITU 표준으로 최종 채택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회의에서는 SG17 연구반 산하 조직(5개 작업반, 12개 연구과제 그룹)의 구조조정에 따른 의장단 재구성도 논의됐다.

우리나라는 실제 표준안 개발이 이뤄지는 연구과제 그룹 의장단 2석과 연구과제 그룹에서 개발된 표준안을 검토하고 승인하는 작업반 의장단에 1석을 추가로 진출시켰다. 이로써 우리나라의 SG17 연구반 의장단은 기존 13석에서 16석으로 늘어났다.

한편 이번 회의에서는 우리나라가 제안한 양자암호통신과 비식별 데이터 처리 관련 신규 표준화과제 4건도 승인돼 올해부터 관련 연구가 진행될 예정이다.

국립전파연구원은 ”앞으로도 우리나라 보안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되는 데 산·학·연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