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해외에서 답 찾다…전략적 ‘협력’ 성패 좌우
스마트시티, 해외에서 답 찾다…전략적 ‘협력’ 성패 좌우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1.05.13 2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시티 네트워크’ 글로벌 협력 가교
국제공모 111건 국내기술 관심 증폭

개도국 국가주도 대형 프로젝트 많아
개별적 접근보다 정부차원 협업 도움
국내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에 대한 해외 반응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국내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에 대한 해외 반응이 긍정적인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정보통신신문=김연균기자]

스마트시티 구축은 국내 IT 기업이나 건설기업들이 해외 진출을 노리는 사업 영역으로 자주 거론된다. 그러나 국가 인프라 및 경제 전반에 걸친 파급효과가 큰 사업 특성상 중장기 전략이 없는 상황에서 개별 기업만의 접근으로는 한계가 있다. 특히 개발도상국이나 저개발국의 경우 국가주도 프로젝트 진행이 대부분이어서 현지 상황에 맞는 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

전 세계 주요 도시들이 변모하고 있다. 더 나은 일자리와 인프라를 찾아 도시로 이주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유엔은 2030년까지 세계 40개 이상의 도시가 인구 1000만명 이상이 사는 메가시티로 변모하고, 인구 100억명 중 70억명이 도시에 거주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도시 인구 집중으로 인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할 대안으로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한 스마트시티 플랫폼이 꼽힌다.

■각양각색 스마트시티 러브콜

국내 스마트시티 관련 기술들은 해외에서의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지난 4월 국토교통부가 추진하고 있는 ‘K-시티 네트워크 사업’ 글로벌 협력 프로그램 국제 공모 결과를 분석해보면 39개국에서 111건을 접수했다.

지난해보다 참여 국가는 16개국 증가했고, 사업건수는 31건(38.8%) 증가해 K-시티 네트워크 사업에 대한 해외의 관심이 커지고 있다는 것을 여실히 보여준다.

이번 공모접수 결과를 우선 지역별·국가별로 살펴보면 신남방 지역은 10개국에서 35건, 신북방 지역은 8개국에서 33건, 중남미지역은 6개국에서 19건을 제출했다.

특히 올해 공모에는 아프리카(가나, 나이지리아, 모로코 등), 중동(요르단, 이란 등) 지역과 미국·프랑스·스페인 등 선진국이 공모에 새롭게 참여하면서 대상국의 범위가 확대됐다는 평가다.

공모접수 결과를 유형별로 살펴보면 스마트 도시개발형은 24개국에서 57건을 제출한 상황이다. 도시 전체에 대한 스마트도시 개발 로드맵 수립(베트남, 필리핀, 보츠와나 등)에서부터 위성도시 건설(우즈베키스탄 등), 혁신개발지구 개발(벨라루스 등), 산업단지 개발(파라과이 등)까지 다양한 요청이 있었다.

스마트 솔루션 계획수립형은 16개국에서 40건을 제출했으며, 지능형 교통체계 도입 등 교통 분야(13건), 도시컨트롤 센터 고도화·도시통합시스템 등 도시관리 분야(4건), 스마트 공원·환경관리 시스템 등 환경 분야(5건), 스마트 범죄예방 등 안전 분야(5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계획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요청이 있었다.

스마트 솔루션 해외실증형은 12개국에서 14건이 제출됐다.

스마트 주차·스마트 가로등 등 교통 분야(3건), 스마트 물관리 분야(4건), 재난관리·안전서비스 등 안전 분야(2건), 통신 인프라 구축 등 통신 분야(2건)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계획수립 및 타당성 조사 요청이 있었다.

 

■개별 프로젝트 중심 접근 ‘NO’

‘지피지기면 백전백승’ 스마트시티 관련 사업으로 해외진출을 모색하고자 한다면 똑똑한 해외 진출 전략을 마련해야 함은 당연지사다.

지역별 특징을 간단히 정리해보면 아시아 지역은 공공 주도로 국가 경쟁력 강화에 초점이 맞춰져 있고, 북미·유럽 등 선진국은 민간 참여에 의한 삶의 질 향상을 추구하고 있다.

최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스마트시티 해외 진출전략 보고서’를 통해 태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터키 등 협력센터가 설치된 국가들의 스마트시티 구축 상황을 분류한 것도 전략적 접근이 필요함을 강조한 것이다.

특히 이들 국가들은 톱다운 방식(하향식)의 스마트시티 인프라 구축에 주력하고 있어 △교통 △전자정부 △스마트그리드 △안전·방재 솔루션 등의 분야가 현지 진출에 유망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또 이들 국가의 경우 단일 솔루션보다 여러 솔루션이 결합한 패키지 형태가 유리하고, 고객이 정부라는 점을 고려해 현지 파트너 협력을 통한 진출방식이 해법이 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제시했다.

KOTRA 스마트시티 협력센터 관계자는 “개별 프로젝트 수주 중심의 접근은 한계가 있어 통합적인 접근이 필요하며 현지 네트워크 확대를 통한 지속적인 수주 기회 발굴 및 정보 공유가 요구된다”며 “정부간 협력사례를 적극 활용하면서 민간 분야와의 협력을 통해 한국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구축하고 우리기업의 솔루션을 패키지화해 현지 진출을 추진함이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태국의 경우 2036년까지 아세안 스마트시티 선도국가 도약을 위한 장기 로드맵을 추진 중에 있다. 특히 지능형교통시스템(ITS), 스마트그리드, 스마트빌딩 구축이 핵심 사업으로 자리잡고 있어 대·중·소 기업의 기술·상품·서비스를 융합한 컨소시엄 형태의 진출 전략이 유용할 것으로 보인다.

인도네시아는 ‘Movement Towards 100 Smart City’ 정책을 수립하고 정보통신부 주도로 주요 도시에서 국영기업과 민간업체들이 기술 협력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정보통신부는 정책에 참여하는 지방정부를 대상으로 단기(1년), 중기(5년), 장기(10년) 스마트시티 개발 계획을 포함한 마스터플랜 수립에 요구되는 재정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다.

특히 지방정부의 효과적인 행정서비스 제공을 위한 ‘스마트정부’ 구현에 집중하고 있어 데이터 분석기구, 자산 모니터링 솔루션, 모바일 기반 위치 데이터 수집 및 공간 협업 소프트웨어 등이 유망한 기술로 거론되는 중이다.

베트남은 급속한 도시화와 오토바이 과다공급으로 인한 교통체증 문제 해결을 위해 하노이와 호치민을 중심으로 스마트 교통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감시카메라, 교통신호, 교통측정모델 등의 솔루션으로 구성된 ITS가 꾸준히 도입되고 있고, 올해 1월 민관협력사업법(PPP법)이 시행되면서 지연돼 있던 교통인프라 프로젝트들이 활성화되기 시작했다.

특히 베트남 정부 예산의 대규모 입찰 프로젝트에 참가 가능한 현지 기업은 대표적인 4대 통신사(Viettel, Mobifone, VNPT, FPT) 및 소수 기업으로 한정돼 있어 글로벌기업과의 경쟁 리스크 완화를 위해 현지기업과 협력을 통한 프로젝트 참가가 필수적이다.

 

■글로벌 협력 네트워킹 강화 필수

각국의 스마트시티 정책은 현지 여건이 다른 만큼 다양성을 내포하고 있다. 일률적인 해외진출 전략보다는 현지 정부 정책과 기업들의 움직임에 맞는 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이를 위해서는 글로벌 협력 네트워킹 강화가 필요하다. 특히 스마트시티 분야는 이종 산업·기업 간 협력이 중요시되고 있는 만큼 자체 SW플랫폼·솔루션을 보유한 기업과 인프라 구축 능력을 겸비한 기업과의 연결 채널 구축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는 ‘K-시티 네트워크’가 연결 채널로 활용되고 있다.

K-시티 네트워크 글로벌 협력프로그램은 개도국뿐만 아니라 선진국 대상의 대규모 ‘도시개발형’ 사업과 중·소규모 ‘스마트솔루션형’ 사업의 수출 지원을 위해 국가 간 협력(G2G)으로 스마트시티 계획수립과 초청연수를 패키지로 지원하는 사업을 선정하고, 양국 정부가 함께 관리하는 프로그램이다.

먼저 사업 유형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면 대규모 ‘도시개발형’ 사업은 해외 도시를 대상으로 종합적인 스마트시티 계획을 수립하고, 이에 기초해 신도시·산업단지 등을 개발, 건설, 유지 및 운영하는 사업이다. 중·소규모 ‘스마트솔루션형’ 사업은 행정, 교통, 보건, 의료, 복지, 환경, 에너지, 수자원, 방범, 교육, 문화, 고용 등 다양한 분야에서 도시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스마트 솔루션을 구축·운영하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국토교통부 한 관계자는 “성공적인 스마트시티 모델 구축에 있어서 AI 접목, 글로벌 클라우드 협업 등 상생 가능한 국내외 기업 간 비즈니스 매칭과 협업의 필요성이 증가하고 있다”며 “민간 기업들은 스마트시티 기획 과정부터 구축단계까지 참여 의지가 강하고 협업에 대한 수요가 높아 정부 차원의 네트워킹과 정보 연계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