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진단기술 특허출원 증가세
코로나19 진단기술 특허출원 증가세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1.05.11 10: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확진자 많을수록 같이 늘어
분자진단∙면역진단 주목
코로나19 진단기술과 관련한 특허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 코리아]
코로나19 진단기술과 관련한 특허출원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클립아트 코리아]

[정보통신신문=차종환기자]

코로나19를 검사하는 진단 기술이 시대적 상황에 따라 진화하고 있고, 이는 지속적인 특허출원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허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진단기술 관련 특허출원은 코로나19 발병 초기인 지난해 2월 출원되기 시작해 꾸준히 증가, 15개월 만에 189건이 출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사스(2002년 발생, 19년간 20건 출원)나 메르스(2013년 발생, 8년간 33건 출원)와 같은 호흡기 증상 전염병 발생 시에 비해 진단기술 관련 출원이 급증(사스 9.5배, 메르스 5.7배)한 것이다.

시기별 특허출원 동향을 보면, 코로나19 1차 유행 시기인 작년 4월, 2차 유행 시기인 작년 7·8월, 확진자가 다시 늘어난 최근 출원이 상대적으로 많아, 신규 확진자가 많아지면 진단기술 관련 특허출원도 늘어나는 측면이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진단기술은 전염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유전자(RNA)를 검출하는 분자진단법과 바이러스로부터 만들어지는 단백질(항원, 항체)을 검출하는 면역진단법으로 구분되는데, 분자진단기술이 91건, 면역진단기술이 98건으로 두 분야의 특허출원 건수가 비슷하다.

출원 동향을 보면, 초기에는 분자진단 기술 관련 특허출원이 다소 많았으며, 항체 및 실시간 진단 수요에 따라 최근에는 면역진단 기술 관련 출원이 늘어나는 추세다.

분자진단기술 관련 세부 출원을 보면, 실시간 유전자 증폭기술(RT-PCR) 39건, 등온증폭 기술 26건, 유전자가위 기술 8건, 바이오 마커 등 기타 기술 18건인 것으로 분석됐다.

분자진단법의 경우, 발병 초기에는 분석 대상을 증폭하기 위한 유전자 조각을 특정하는 출원이 다수를 차지했고, 최근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으로 변이 바이러스와 다른 호흡기 바이러스를 동시에 진단할 수 있는 복합진단기술에 대한 출원이 증가하고 있다.

항원, 항체를 검출하는 면역진단법은 사용이 간편하고 검사 결과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데 항원진단 72건, 항체진단12건이 특허출원 됐다.

세부적으로 보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신속·간편 검사 수요에 따라 아직까지 항원 진단 관련 출원이 대부분이지만, 최근 백신 접종이 진행됨에 따라 체내에 생긴 면역 단백질인 중화항체를 검출하는 항체 진단 관련 출원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출원인별로 살펴보면, 정부기관 및 출연연구소가 24건, 대학이 55건, 기업체가 95건, 개인이 14건, 외국인이 1건으로 나타났다. 기업체 출원이 전체 출원 중 50%로 대부분을 차지하고, 대학 출원이 29%로 기초 연구를 바탕으로 한 출원도 꾸준히 이뤄지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국가 연구개발사업을 기반으로 출원된 건이 전체의 22.1%(38건)를 차지해 코로나19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한 정부의 지원이 출원 증가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올해 감염병 및 바이오헬스 분야 연구개발에 전년대비 49.3% 증액된 총 7878억 원을 투입할 예정으로, 이 분야 출원이 더 활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현태 특허청 바이오헬스케어심사과 심사관은 “앞으로 시대 상황에 따라 다양한 진단기술이 특허 출원될 것”이라며 “신속하고 정확한 심사를 통해 관련 기술 개발을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