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엡손, 'BUTECH 2021'서 스카라·6축 로봇 공개
한국엡손, 'BUTECH 2021'서 스카라·6축 로봇 공개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1.05.12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자적인 애플리케이션 시연
자동화 공정 확대 계획하는
다양한 산업 현장 적용 가능
엡손 스카라 로봇 'LS10B(왼쪽)'와 'RS4'. [사진=엡손]
엡손 스카라 로봇 'LS10B(왼쪽)'와 'RS4'. [사진=엡손]

[정보통신신문=박광하기자]

한국엡손이 오는 26일부터 4일간 부산 벡스코에서 개최되는 제10회 부산국제기계대전(BUTECH 2021)에 엡손 공식 대리점 텔콤 씨앤에스 주식회사와 함께 참가한다.

엡손은 이번 전시회에서 스카라 및 6축 로봇을 주축으로 엡손 옵션 제품인 포스센서와 비전을 활용한 고난도의 자동화 애플리케이션 시연을 선보인다.

고속 반송 작업, 정밀 조립, 나사 체결, 컨베이어 트랙킹까지 다양한 산업 분야에 적용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을 직접 살펴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회에서 선보일 엡손 로봇 솔루션은 LS10B, RS4, N2, C4 총 4종이다.

스카라 로봇(수평 다관절 로봇) 베스트셀러 'LS10B'는 이전 버전보다 소형화된 디자인에 이더넷 커넥터 탑재로 카메라 설치를 간소화했으며, 배터리가 필요 없는 모터 유닛을 채택해 배터리 교체 비용 절감 및 번거로움을 해소했다.

LS시리즈는 가반 중량 3~20kg, 암(Arm) 길이 400~1000mm까지 지원한다.

독자적인 구조의 천장형 스카라 로봇 'RS4'는 암 구조가 제1관절 아래에서 제2관절을 조작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암 아래 작업 공간 전체를 활용할 수 있어 공간 절약을 실현했다.

동작 자유도가 높은 선회 암이 탑재됐으며, 우수한 사이클 타임으로 속도를 필요로 하는 작업에 최적화돼 있다.

RS시리즈는 가반 중량 3~4kg, 암 길이는 350~550mm를 지원한다.

소형 6축 로봇 'N2'는 폴딩 암 형태 로봇이다.

기존 기종보다 설치 부피가 40% 줄어 좁은 공간에서도 작업이 가능해 공간 효율성을 극대화한다.

6축 로봇의 동작 자유도와 스카라 아치 모션을 동시에 구현한다.

N시리즈는 가반 중량 2.5kg~6kg, 암 길이 450~1000mm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고속 고정밀의 소형 6축 로봇 'C4'는 슬림한 디자인으로 좁은 공간에서의 작업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크리스탈 MEMS(Micro Electro Mechanical Systems)기술이 적용돼 탁월한 동작 제어가 가능하다.

C시리즈 가반 중량 4~12kg, 암 길이 600~1400mm까지 지원이 가능하다.

엡손 로봇 솔루션은 이미 2차 전지, 전기 전자, 자동차 등 산업 널리 적용되고 있다.

옵션으로 '포스 센서(ForceSensor)'와 '비전 시스템'을 보유해 하나의 소프트웨어로 로봇과 옵션 프로그래밍이 가능함은 물론 고객 기술 지원도 원스톱으로 가능하다는 것이 강점이다.

엡손은 "기후 변화에 대응해 불필요한 자원 낭비와 에너지 절감을 위해 공정 자동화를 도입하고자 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 며 "산업용 로봇은 효율성 향상은 물론 공정상에서 발생할 수 있는 생산 오류를 획기적으로 줄여 물적 자원 낭비를 절감하는 데 우수한 솔루션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전시회를 통해 제조업 관계자들이 다양한 작업 현장에 적합한 엡손 로봇 솔루션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엡손은 1983년 세이코 손목시계 무브먼트 제조를 위해 산업용 로봇을 개발한 이래 고효율, 초소형, 초정밀 기술을 바탕으로 로봇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스카라 로봇은 세계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고유의 센싱 기술인 포스센서를 통해 고감도와 고정밀을 요구하는 정교한 작업이 가능하다.

엡손 6축 로봇 'N2(왼쪽)'와 'C4'. [사진=엡손]
엡손 6축 로봇 'N2(왼쪽)'와 'C4'. [사진=엡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