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찾아가는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 10만명 대상 실시’, 관심집중
‘경기도, "찾아가는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 10만명 대상 실시’, 관심집중
  • 김한기 기자
  • 승인 2021.05.12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가 올 연말까지 도내 중·고등학교 및 유관 교육시설 학생과 학교 밖 청소년 등 약 10만명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을 실시한다.

도는 민선 7기 ‘노동 존중’ 기조에 따라 2019년부터 노동 전문 강사가 도내 중·고등학교, 청소년수련관, 학교 밖 청소년시설 등을 방문 강의하는 ‘찾아가는 청소년 노동인권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20작년 수강생 6만7,083명, 지난해 수강생 6만6,779명에 이어 올해 사전 수요조사에서는 약 10만명이 교육을 신청했다.

주요 교육 내용은 ,노동인권 분야 ,노동법률 분야 등이다.

도는 그간 교육 성과를 바탕으로 지난해 개발한 표준강의안을 올해부터 적용, 표준화된 교육콘텐츠를 운영할 예정이다.

교육 종료 후 만족도 조사 방식도 개편해 전반적인 만족도 위주에서 노동인권 인식 변화 정도, 권리침해 시 대처 방법 인지 정도 등 평가 항목을 세분화해 그 결과를 향후 교육 내용에 반영하기로 했다.

박승삼 경기도 평생교육국장은 “이번 과정을 통해 일터에서 청소년들이 부당 행위를 접하고 권리를 침해당했을 때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를 알려 실효성 있는 노동인권 교육이 가급적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2일 페이스북을 통해 “ 벨트 속에 손이 말려들어 갔지만 누구도 노동법을 설명해 주지 않았고 다친 손을 싸매고 일해야 했다”며 “노동인권 교육이야말로 민주시민 교육의 핵심”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