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햇무리육교는 새 단장 중
‘광명시’, 햇무리육교는 새 단장 중
  • 김한기 기자
  • 승인 2021.05.13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출처=경기

안양천을 찾는 시민이 많이 이용하는 햇무리육교가 새 옷을 입는다.

광명시는 당월부터 7월 중순까지 ‘햇무리육교 보수공사’를 진행한다고 13일 전해왔다.

철산동 광성초등학교 옆에 있는 햇무리육교는 안양천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증가함에 따라 시민의 통행 편의와 원활한 차량 흐름을 위하여 2009년 설치됐다.

사장교 형식의 특색을 자랑하는 햇무리 육교는 연장 105.1m, 폭 3.6m로 장애인과 노약자들의 편의를 위하여 엘리베이터 2대도 설치돼 있다.

광명시는 오랜 기간 많은 시민의 이용으로 육교가 노후해 시민이 불편을 겪음에 따라 육교 바닥과 계단을 보수해 시민에게 더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1억 9천만원의 예산으로 바닥을 재포장하고 계단에 목재 데크를 설치할 계획으로 지난 5월 7일 공사를 시작했고 오는 7월 15일 완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명시는 원활한 공사를 위해 5월17일부터 6월5일까지 육교를 전면 통제할 예정이라고 한다.

광명시 관계자는 “전면 통제 기간에는 통행이 불가능하므로 인근 철산주공삼거리 및 철산대교 횡단보도를 이용해 주시고 불편하시더라도 조금만 이해해 주시기 바란다”며 “공사를 차질 없이 진행해 시민에게 더 나은 환경을 제공하겠다”고 전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