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성숙한' 인공지능 키우려면
[기자수첩] '성숙한' 인공지능 키우려면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1.05.13 2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아름 정보통신신문 기자.
최아름 정보통신신문 기자.

[정보통신신문=최아름기자]

정부가 '이루다 사태'로 문제가 된 바 있는 인공지능의 편향성 문제를 실제적으로 해결, 지원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 발표했다.

13일 4차산업혁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뢰할 수 있는 인공지능 실현전략'을 발표한 것이다.

이 내용에 따르면 실제 인공지능 제품 및 서비스 개발 시 신뢰성 확보를 위한 제도 및 윤리, 기술 등 요구사항이 총망라된 가이드북이 마련, 배포된다.

또한 제대로 제품이 가이드북대로 신뢰성을 확보했는지, 확보했다면 수준은 어떤지 적용, 검증해볼 수 있는 검증시스템도 마련된다.

이미 구현된 시스템에 인공지능이 판단기준 등을 설명할 수 있는 기능을 추가할 수 있고, 인공지능이 스스로 법・제도・윤리적 편향성을 진단하고 효율적으로 제거할 수 있는 신뢰성 원천기술 개발도 정부에 의해 추진된다.

특히 신뢰성 확보 역량이 떨어지는 중소 AI 개발사들을 위한 가이드북 및 검증 체계 마련은 중소 AI기업들에게는 희소식이 될 것 같다.

이번 전략은 해외 주요국들의 제도 및 발전방안 벤치마킹의 산물이라 할 수 있다. 신뢰할 수 있는 인공지능 가이드라인과 평가목록을 마련한 유럽연합과 영국, 300명의 공개토론을 통해 권고사항을 도출한 프랑스, 신뢰 가능한 인공지능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미국 등이 그것이다.

인공지능 위험성을 제거하고 안전한 인공지능을 만들어가기 위한 정부의 발빠른 대처가 눈에 띈다.

정부의 우려대로, 이번 전략만으로 위험 요소를 다 차단할 수도 없고, 계획대로 추진될 수 없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전세계가 함께 내딛는 첫걸음이다. 일단은 진흥 쪽에 방점을 두고 문제가 생길 때 사후 규제하는 방식이 맞다.

과도한 우려나 비판보다는, 불편이나 위험을 가능한 수준에서 감내하며 관련 기술산업이 발전할 수 있도록 기다려주는 사회적 분위기를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