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LTE-R 등 해외로 기술 전파
국가철도공단, LTE-R 등 해외로 기술 전파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1.05.27 1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발주 공무원 연수 진행
국가철도공단이 해외 공무원을 대상으로 초청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국가철도공단]
국가철도공단이 해외 공무원을 대상으로 초청 연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국가철도공단]

[정보통신신신문=김연균기자]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한영)은 해외시장 진출 대상 국가와 교류 강화를 위해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글로벌 철도연수과정 학생을 대상으로 현장견학 등 연수를 시행하고 있다. 기간은 이달 26일부터 28일까지다.

글로벌 철도연수과정은 국토교통부 주관 해외철도시장 진출 지원정책 사업으로, 매년 20여명의 해외 발주처 공무원을 초청해 해당국가 철도인력을 양성하는 프로그램이다.

공단은 최근 신흥 철도시장으로 부각하고 있는 몽골, 인도네시아, 태국, 코스타리카 등 10개국에서 선발된 연수생을 대상으로 철도건설 현장견학 등 2박 3일 일정으로 연수를 진행 중이다.

세부적으로, 4세대 철도통합무선망(LTE-R)과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 등 우리나라 선진 철도기술과 활용사례를 소개하고, 중앙선 도담~영천 구간 교량 및 터널 건설현장을 견학한다.

또한 폐선부지 관광지 개발로 성공한 정동진 레일바이크 체험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우리나라의 우수 철도기술을 선보일 계획이다.

김한영 이사장은 “이번 글로벌 철도연수과정을 통해 우리나라 철도기술이 각국에 전파되어 해외사업 수주 밑거름이 되기를 희망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철도기술을 기반으로 민간기업과 상생협력하여 해외 철도시장에 적극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