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1년까지 통신위성 14기 발사…6G 주도권 확보
2031년까지 통신위성 14기 발사…6G 주도권 확보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1.06.10 1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9회 국가우주위원회 개최
지상-위성 통합망 기술 개발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 추진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9일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제19회 국가우주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9일 서울 한국과학기술회관에서 열린 '제19회 국가우주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정보통신신문=최아름기자]

정부가 6세대 이동통신(6G)의 핵심요소로 꼽히는 위성통신 기술 확보를 위해 2031년까지 14기의 저궤도 통신위성을 발사, 글로벌 위성통신 기술 주도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제19회 국가우주위원회를 개최하고, 6G 시대를 준비하기 위한 ’위성통신 기술 발전전략’ 안건을 심의·확정했다.

8일 열린 브리핑에서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한국이 5G 리더십을 6G 시대에도 유지하기 위해서는 위성통신 분야의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이 필수”라며 “이번 논의는 이를 위해 마련됐다”고 말했다.

6G는 지상 120m까지 지원하는 5G 성능 목표에서 나아가, 지상 고도 10㎞ 이내에서 통신을 가능케 해 플라잉카(UAM)나 드론, 기내 통신 등을 지원해야 한다. .

하지만 우리나라는 선도국가인 미국에 비해 통신위성 개발경험이 부족하고 6G 지상-위성 통합망 구축을 위한 기술 자립도 이뤄내지 못한 상태다.

지난해 정보통신기획평가원의 주요국 위성통신 기술수준 조사에 따르면 미국에 비해 우리나라의 위성통신 기술수준은 83.8%에 불과했다. 유럽연합은 92.6%, 중국 91.9%, 일본 87.2% 수준이다.

또한 위성통신 부품 수출을 위해서는 우주검증이 필수적이나, 개별 부품기업이 위성을 발사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 전문인력 부족으로 전략적 위성통신 R&D 추진 및 제품 및 서비스 창출도 어려운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정부는 2031년까지 총 14기의 저궤도 통신위성을 발사해, △6G 지상-위성 통합망 구축을 위한 기술개발 △저궤도 위성통신 역량 확보 △정지궤도 위성통신 경쟁력 강화에 나서기로 했다.

지상-위성 통합 표준화 일정에 맞춰 2025년 첫 번째 5G 위성이 띄워질 예정이며, △2027년 3기 실증용 5G 위성 △2029년 상용화 전(Pre) 6G 실증 위성 △2031년 6G 실증 위성 등 4단계로 추진된다.

또한 정부는 6G 표준화 초기 정부 주도 위성 선도망 구축을 통해 핵심기술 개발 및 서비스를 실증해 민간이 지상·위성 통합 서비스를 상용화 할 수 있는 토대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UAM 통신, 관제 등을 제공할 수 있는 위성 간 링크, 6G 통합단말 개발이 추진되며, 위성 선도망 개발 경험 및 기술은 민간에 이전해 국내기업이 6G 서비스에 필요한 위성(한반도 300기, 글로벌 2000기)을 자체 구축하도록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한 위성 간 핸드오버(Handover), 5G 위성단말 등 5G 통신위성 및 핵심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국내 기업의 R&D 참여를 확대해 국내 부품의 위성 탑재를 통해 우주검증이력 확보를 지원한다.

천리안 위성(1·2호)으로 확보된 정지궤도 위성개발 경험을 활용, 공공복합통신위성 1기 및 다중빔(MultiBeam), 빔호핑(BeamHopping) 등 정지궤도 위성통신 핵심기술 개발에도 나선다.

이와 함께 위성분야 R&D 지원을 위해 2개 대학에 9억원을 지원하며, 민관협력 활성화를 위한 위성통신 포럼도 신설한다.

이창희 과기부 전파정책국장은 “위성통신 기술 발전 전략을 이달 말 경제관계장관회의에 상정하고, 저궤도 군집 위성 14기 개발 및 실증 사업은 세부 일정을 확정한 후 하반기부터 예비타당성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