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산업의 A to Z', 노벨상 수상자까지 나선다 'LG에너지솔루션 이노베이션 포럼 2021'
'LG에너지솔루션, 배터리 산업의 A to Z', 노벨상 수상자까지 나선다 'LG에너지솔루션 이노베이션 포럼 2021'
  • 김한기 기자
  • 승인 2021.06.16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에너지솔루션

2019년 노벨 화학상 수상자인 스탠리 휘팅엄 교수를 포함한 8명의 전지 분야 석학들이 한 자리에 모인다.

이와 관련, LG에너지솔루션은 오는 6월 22일 온라인 세미나 ''LG에너지솔루션 이노베이션 포럼 2021'을 개최한다고 1일 전해왔다.

'LG에너지솔루션 이노베이션 포럼 2021'은 행사를 주관하는 LG에너지솔루션을 비롯해 세계 유수 대학의 '배터리' 전문가가 참여해 배터리 기술의 연구 동향과 비전을 논의하는 자리로, 올해 12월 1일 LG에너지솔루션이 분사한 이후 처음으로 주관하는 기술 전문 세미나다.

10개 세션으로 나눠진 행사는 리튬이온 및 차세대 배터리 관련 혁신 기술 위주 온라인 세미나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전세계 일반인도 참가할 수 있는 실시간 중계 방식으로, 한국 시간 기준 22일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 열린다.

발표자는 한국·미국·캐나다·영국·독일 등 세계 각국 에너지 분야에서 혁신적인 연구성과를 가진 학자들이다.

특히, 작년 리튬이온전지의 핵심 원리 '인터칼레이션 전극'의 원리를 발견해 노벨상을 수상한 영국 출신의 스탠리 휘팅엄 교수가 참여해 눈길을 끈다.

1941년 영국에서 태어난 휘팅엄 교수는 현재 미국 빙엄턴 대학에서 재료 과학을 연구하는 중이다.

휘팅엄 교수는 본 행사에서 '배터리 연구개발 개요'을 주제로 강연할 계획이다.

또한, 다양한 배터리 기술 분야에서 혁신적인 성과로 수상한 학자들의 발표도 이어진다.

'현대의 리튬이온전지: 백만마일 이상과 백년 이상의 수명 가능성', '전고체전지용 고이온전도성 고체전해질', '전고체전지의 계면 현상 해석', '리튬메탈전지의 충방전 제어', '반고체전지의 고분자계 전해질 설계', '차세대 리튬이온전지/리튬메탈전지 제조 공정', '산소의 산화환원에 의한 과리튬 양극소재' 등 강연으로 구성됐다.

LG에너지솔루션 정근창 배터리연구소장은 자사의 주요 R&D 전략을 주제로 기조 강연을 맡았다.

정 부사장은 자동차전지 분야 셀 개발 전문가로, 2017년에 고에너지 밀도 및 급속충전 셀 개발을 주도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LG에너지솔루션이 차별화된 소재와 차세대 전지 개발에 박차를 가함과 동시에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 연 첫 번째 기술 세미나인 만큼 그 의미가 크다.

아울러, 이번 행사는 차세대 신성장 동력이라 불리는 배터리 소재의 신규 비즈니스 기회를 탐색하고 다양한 전문가들과 글로벌 교류를 활성화하는 데에도 목적이 있다.

행사의 개회사를 맡은 LG에너지솔루션 CPO 김명환 사장은 “이번 포럼은 배터리 분야의 세계적 전문가들이 차세대 전지 연구 동향에 대해통찰력을 전달해 줄 것으로 보인다”며, “발표자들의 혁신적인 연구 자료가 배터리 산업 생태계 조성 및 확대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노베이션 포럼을 앞으로 매년 다른 주제로 정례화하여, 배터리 기술 연구개발에 기여할 수 있는 대표적인 행사로 운영해나갈 계획이다.

한편, 이번 행사의 참가비는 무료이다. 그리고 사전 등록은 22일까지 행사 홈페이지 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