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금융, 금융인증서 서비스 오픈…유효기간 3년 자동갱신
우체국금융, 금융인증서 서비스 오픈…유효기간 3년 자동갱신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1.06.22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신문=박남수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는 6자리 숫자, 지문, 패턴 등으로 우체국인터넷뱅킹‧스마트뱅킹(앱)에서 로그인 및 전자금융 거래를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금융인증서비스를 도입했다고 23일 밝혔다.

기존 인증서와는 달리 자동으로 클라우드에 저장돼 PC, 모바일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이용 가능하며 유효기간 3년에 자동갱신이 되기 때문에 1년마다 갱신할 필요도 없다.

금융인증서는 은행, 보험, 증권 등 금융기관과 정부·공공기관에서 공동사용이 가능하다.

우정사업본부는 올해 2월 PASS 인증서 도입을 시작으로 본인인증 수단을 확대해 타기관에서 발급받은 금융인증서도 6월23일부터 가능하며 우체국 금융인증서 자체 발급 기능은 올해 9월 중 도입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힐 예정이다.

박종석 우정사업본부장은 “금융인증서 도입으로 우체국 금융거래 업무 외 일상생활에서도 다양하게 금융인증서를 활용할 수 있어 우체국 고객에게 편리성을 더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