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0-28 08:10 (목)
‘전기차 충전·V2G’ 표준화 선점 행보 가속
‘전기차 충전·V2G’ 표준화 선점 행보 가속
  • 김연균 기자
  • 승인 2021.07.06 2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 표준화 포럼 창립
400kW 초급속 충전기 개발

전기차-전력망 양방향 연결
무선충전 3종 국제표준 목표
현대차의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인 ‘E-pit’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서 운영을 시작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의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인 ‘E-pit’이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서 운영을 시작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정보통신신문=김연균기자]

전기차 분야 표준 개발을 위해 산·학·연이 모였다. 400㎾급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를 비롯해 충전 인프라 호환성 확보를 위한 충전기 통신규약도 마련될 전망이다.

또한 현장 목소리를 반영한 다양한 표준 수요 발굴을 비롯해 기술개발과 표준화 연계 강화, 국제표준 대응을 위한 국내 협력체계 강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

국가기술표준원은 6일 전기차 분야 표준 개발을 지원할 ‘전기차 표준화 포럼’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족식에는 현대차, 르노삼성, 한국지엠, 차량부품 및 충전기업체, 한국자동차연구원, 한국자동차공학회,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 한국전지협회, 한국스마트E모빌리티협회, 전기연구원, 카이스트, 한전 등 전기차분야 전문가가 뜻을 같이 했다.

국표원은 차량, 충전인프라, 전력망 등이 하나로 통합되는 복합시스템 차원에서의 표준화 논의를 위해 관련 기업 및 표준 전문가 등이 참여하는 전기차 표준화 포럼을 발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전기차 표준화 포럼은 충전기(스마트그리드협회), 무선충전(카이스트), 전기이륜차(스마트E모빌리티협회), 배터리(전지협회), 차량(한국자동차연구원) 등 5개 분과로 구성되며, 한국자동차공학회가 운영사무국을 맡는다.

우선 초급속 충전기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는 구상이다.

주행거리 400㎞ 수준 승용차 배터리를 약 80% 충전하기 위한 대략적인 시간은 완속(7㎾) 충전은 8시간, 급속(100㎾)은 1시간, 400㎾급 초급속은 15분 가량이 소요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향후 본격 보급될 출력 400㎾급 이상 초급속 충전기는 기존 공랭식 냉각이 아닌 수냉식 냉각 기술 적용에 따른 새로운 기술표준과 안전기준이 요구된다.

이에 따라 현재 기술적 논의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국제표준에 부합하는 국가표준을 신속히 제정·보급하고, 표준에 따른 안전인증을 위한 시험장비를 적기에 구축해 안전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운영사업자별로 상이하게 적용해 온 충전기 통신규약 즉, 충전기와 관리 서버 간의 과금 정보, 충전기 상태 등을 원활히 통신하기 위한 규칙을 표준화해 충전 인프라의 호환성을 제고한다. 충전기 통신규약이 표준화되면 충전기 제작비용을 낮추고, 충전기 운영 주체가 변경되더라도 서비스를 원활하게 이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전기차와 전력망을 양방향으로 연결해(V2G) 전기차를 단순 이동수단이 아닌 에너지저장시스템(ESS)로 활용하기 위한 표준 개발을 추진한다.

V2G 실현을 위해서는 차량, 충전기, 전력망 등 각 요소가 표준화된 기술 방식을 적용해 호환성을 확보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주차와 동시에 충전이 가능하고 주행중에도 충전이 가능한 무선충전 기술의 국제표준 선점도 추진된다.

현재 무선충전 핵심기술인 △고출력 무선충전 상호운용성 및 안정성 △주행중 무선충전 상호운용성 및 안전성 △주행중 무선충전 통신 요구사항 등 3종의 국제표준안을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에 제안했으며, 국내 전문가의 공동 대응을 통해 2024년까지 국제표준 제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는 것이 목표다.

한편 일본, 독일 등이 주도하고 있는 이륜차 시장에서 국내 이륜차 업계는 전기이륜차로의 변화에 맞춰 표준화를 통한 시장 확대와 제품경쟁력 회복을 추진한다.

특히 전기차와 달리 탈부착이 가능한 이륜차 배터리의 전압, 형상, 충전 커넥터 등을 조속히 표준화해 호환성을 갖추고 성능과 안전에 대한 신뢰성을 확보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차세대 배터리로 주목받고 있는 전고체 배터리의 성능과 안전에 대한 표준을 선제적으로 개발하고, 그간 표준화 논의에서 상대적으로 소외됐던 편의·안전장치 등 틈새분야에 대한 표준 수요를 적극 발굴해 부품산업 경쟁력도 강화키로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10-28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