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6 15:13 (일)
SKB, 소상공인 위한 ‘동네 소비자’ 타깃팅 광고 상품 선봬
SKB, 소상공인 위한 ‘동네 소비자’ 타깃팅 광고 상품 선봬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1.07.19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 단위’ 지역 밀착형 광고 노출로 선전 효과 극대화
[사진=SK브로드밴드]
[사진=SK브로드밴드]

[정보통신신문=박남수기자]

SK브로드밴드가 침체한 골목 상권과 소상공인을 위해 새로운 광고 서비스를 선보인다.

SK브로드밴드는 소상공인 등 지역 사업자가 TV 광고를 통해 매장을 홍보할 수 있는 ‘B tv 우리동네광고’를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SK브로드밴드는 위축된 지역 상권을 회복하고, 소상공인들의 홍보 창구를 넓히기 위해 ‘B tv 우리동네광고’ 상품을 기획했다.

기존 대‧중견 기업 위주의 방송 광고 시장을 지역 사업자들에게 연결, 골목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사회적 가치를 제고하는 취지다.

시‧구 등 상대적으로 넓은 지역을 대상으로 집행하는 기존 TV 광고와 달리, ‘B tv 우리동네광고’는 범위를 ‘동’ 단위로 한정한다.

B tv 가입자의 셋톱박스 정보를 활용해 광고 송출 범위를 특정 지역으로 제한, 선전 효과를 극대화하는 것이다.

서울 양평동의 한 떡볶이집 사장님이 광고주라면, 양평동 B tv 가입자만을 대상으로 광고를 송출하는 식이다.

비용 부담은 크게 낮췄다. ‘B tv 우리동네광고’ 이용자는 최소 10만원(부가세 제외)부터 광고비 청약을 할 수 있다. 통상 수백만원대인 지역 광고보다 훨씬 저렴하다.

청약 광고는 B tv 80여개 방송채널의 큐톤 시간대(지역 광고 시간)에 무작위로 송출된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광고 시장 특성상 사전에 송출 채널‧시간대를 파악하긴 어렵지만, 어떤 채널에서 몇 회 나갔는지 광고주가 홈페이지에서 언제든 확인 가능하고 광고 종료 후에는 종합 리포트가 제공된다”고 말했다.

B tv 우리동네광고 특징
B tv 우리동네광고 특징

SK브로드밴드는 제작 여건이 여의치 않은 소상공인이 직접 광고를 제작할 수 있는 솔루션도 마련했다.

광고주가 150개 이상의 다양한 템플릿 중 업종과 분위기 등에 맞는 틀을 하나 골라 글자‧이미지를 넣는 방식으로 손쉽게 광고를 만들 수 있다. ‘B tv 우리동네광고’ 홈페이지에서 광고 청약과 결제, 제작 모두 ‘원스톱(One Stop)’으로 가능하다.

소상공인 맞춤형 서비스인 ‘B tv 우리동네광고’는 전통시장 홍보 및 청년 창업자 지원에도 활용된다.

이미 지난 5월 서울 노원구 공릉동 ‘도깨비 시장’, 6월 전주 ‘모래내 시장’ 소개 광고를 무료 송출했다. 향후 부산 등 전국의 전통 시장 홍보 광고로 확대할 방침이다.

SK브로드밴드는 ‘B tv 우리동네광고’ 출시 기념으로, 30만원 이상 가입 고객에게 SK 소상공인 온라인 플랫폼 ‘비즈잇(Bizit)’과의 제휴를 통해 블로그, 매장위치등록 광고 혜택을 제공한다.

박지수 SK브로드밴드 지역광고담당은 “‘B tv 우리동네광고’가 위축된 골목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고, 소상공인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광고제작 솔루션 다양화, 광고 지역 타깃팅 세분화 등을 통해 상품 고도화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1-09-26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1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