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3 17:28 (월)
대한전선, 캐나다 초고압 턴키 프로젝트 수주
대한전선, 캐나다 초고압 턴키 프로젝트 수주
  • 차종환 기자
  • 승인 2022.02.28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타리오 지역 230kV급 전력망 설치
미 연계 사업 활발…수주 확대 전망
대한전선 초고압 케이블 제품군. [사진=대한전선]
대한전선 초고압 케이블 제품군. [사진=대한전선]

[정보통신신문=차종환기자]

대한전선이 캐나다에서 초고압 프로젝트를 수주하며 시장 확장에 성공했다.

대한전선(대표 나형균)은 28일 캐나다 남동부의 온타리오주에서 초고압 전력망 턴키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온타리오주 지역의 전력 수요 증가에 대비해, 도심 지하를 관통하는 터널 내에 230kV급 신규 전력망을 구축하는 중요한 프로젝트다. 수주 규모는 약 170억원 수준이다.

이번 수주는 대한전선이 캐나다에서 진행하는 첫 번째 초고압 턴키(Turn-Key)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전력망 턴키 프로젝트는 초고압 케이블과 접속재 등 자재 공급뿐 아니라 전력망 설계, 포설, 접속 및 시험까지 일괄 수행하는 방식으로 진행돼, 높은 기술력과 프로젝트 수행 능력을 필요로 한다. 수익성이 좋고 규모가 커 진입 장벽이 높은 시장으로, 첫 진출을 했다는 점에서 지속적인 수주 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대한전선은 미국 시장에서 다수의 초고압 턴키 프로젝트를 수행하며 쌓아온 성과와 신뢰가 이번 수주의 바탕이 됐다는 설명이다.

캐나다와 미국이 밀접한 전력 계통을 갖고 있는 만큼, 미국에서의 성과가 주효했다. 실제로 캐나다와 미국은 약 35개 이상의 전력 시스템 연계를 통해 고도로 통합된 전력망을 형성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확장을 추진하고 있다.

업체 관계자는 “이번 초고압 턴키 시장 진입을 계기로, 캐나다에서 지속적으로 수주를 확대해 나가겠다”며, “특히 캐나다와 미국 간 송전선로 연계 사업 확장이 예상되고 있어, 미국 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여 온 대한전선에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아울러, “해저케이블, 광통신케이블 등의 투자를 통해 케이블 본업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글로벌 케이블 시장의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주요 공급자로서 확고히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10-03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