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6 22:20 (수)
카카오엔터 로맨스 대작, ‘아파도 하고 싶은’ 오디오드라마 론칭
카카오엔터 로맨스 대작, ‘아파도 하고 싶은’ 오디오드라마 론칭
  • 서유덕 기자
  • 승인 2022.05.19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이준-에이핑크 박초롱 첫 보이스 연기 도전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배우 이준, 에이핑크 박초롱과 함께 로맨스 대작 ‘아파도 하고 싶은’ 오디오드라마를 카카오페이지에서 선보인다.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배우 이준, 에이핑크 박초롱과 함께 로맨스 대작 ‘아파도 하고 싶은’ 오디오드라마를 카카오페이지에서 선보인다. [사진=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정보통신신문=서유덕기자]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배우 이준, 에이핑크 박초롱과 함께 로맨스 대작으로 손꼽히는 ‘아파도 하고 싶은’ 오디오드라마를 카카오페이지에서 론칭한다. 웹소설과 웹툰에 이어 오디오드라마를 론칭하는 것으로, 영상화와는 또 다른 IP 확장 사례로서 이목을 끈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배우 이준과 에이핑크 박초롱이 남녀 주인공으로 열연한 ‘아파도 하고 싶은’ 오디오드라마를 19일 오전 11시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지에서 연재된 채랑비 작가의 ‘아파도 하고 싶은’은 웹소설과 웹툰을 합쳐 120만명이 열람하고, 조회수 약 4500만회를 기록한 로맨스 히트작이다. 계약결혼을 소재로 주인공 사이의 사랑을 아슬아슬하게 풀어내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주인공 하연은 오랜 시간 짝사랑 해온 선배 도윤이 갑작스레 결혼을 하겠다고 선언하자 자신의 마음을 숨긴 채 선배에게 계약결혼을 제안하고, 이를 계기로 달콤한 사랑에 빠져들게 된다.

특히 ‘아파도 하고 싶은’ 오디오드라마는 최근 드라마 ‘붉은 단심’을 통해 입체적인 조선의 왕을 표현하고 있는 이준과 드라마 ‘몽땅 내 사랑’, ‘아홉수 소년’, 영화 ‘불량한 가족’ 등에서 연기력을 쌓아온 박초롱이 보이스 연기에 도전하는 첫 사례로 기대를 모은다. 이준은 감정이 무디고 표현도 서투르지만 사랑에는 진심인 차도윤 역을, 박초롱은 오랫동안 선배를 짝사랑하다 덜컥 계약결혼을 제안하는 후배 신하연 역을 맡았다. ‘아파도 하고 싶은’을 통해 보이스 엔터테이너로도 발돋움한 이준과 박초롱은 섬세한 연기력을 발판으로 도윤과 하연이 그리는 핑크빛 설렘과 오해를 흡인력 있게 그려냈으며, 특유의 감성적인 보이스로 독자들의 귀를 달콤하게 물들일 예정이다.

프리미엄 IP를 바탕으로 드라마와 영화 등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선보여 온 카카오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웹소설과 웹툰을 각색한 오디오드라마로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 드라마화 돼 글로벌에서 메가 히트를 기록한 ‘사내 맞선’과 올해 상반기 슈퍼 웹툰 프로젝트로 뜨거운 관심을 모은 ‘당신의 이해를 돕기 위하여’의 오디오드라마 모두 조회수 100만회를 넘겼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오디오드라마는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앞장서고 있는 IP 확장 사례의 하나로, 작품들의 연이은 성공은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보유한 프리미엄 IP들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IP 실험들을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7-06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