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7-05 18:42 (화)
방송시청 시간 스마트폰·PC 줄고 유료방송 늘어
방송시청 시간 스마트폰·PC 줄고 유료방송 늘어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2.05.26 2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통신위원회 발표
70% 월 1회 이상 스마트폰 ‘시청’
월평균 시간 5.3분 감소한 137.4분

PC 이용 28.6%…43분으로 28분 ‘뚝’
유료방송 29.1% 시청…9.7분 증가
[출처=방통위]
[출처=방통위]

[정보통신신문=최아름기자]

지난해 위드코로나 등의 영향으로 국내 이용자들의 방송 시청 디바이스별 이용 시간에 등락이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통신위원회는 26일 2022년 제4차 미디어다양성위원회 회의를 개최해 ‘2021년 N스크린 시청행태’에 대해 논의하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N스크린 시청행태 조사는 스마트폰, PC 등으로 다변화되고 있는 방송프로그램 이용행태 및 시청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2017년부터 실시하고 있다.

스마트폰으로 1개월 내 1번 이상 방송프로그램을 시청한 이용자는 70.0%였고, 위드코로나 시행과 실내 미디어 이용시간 감소 등의 영향으로 월평균 시청시간은 전년 대비 약 5.3분 감소한 137.4분으로 나타났다.

개인별 월평균 채널 시청시간은 tvN(14.3분), MBC(14.2분), SBS(13.0분), JTBC(12.0분), TV CHOSUN(10.7분) 순이었고, 장르별로 가장 많이 시청한 방송 프로그램은 오락은 ‘런닝맨(SBS)’, 뉴스/보도는 ‘MBC 뉴스데스크(MBC)’, 드라마는 ‘빈센조(tvN)’로 나타났다.

PC를 이용해 1개월 내 1번 이상 방송프로그램을 시청한 이용자는 28.6%였고, 월평균 시청시간은 전년 대비 약 28.3분 감소한 43.1분으로 스마트폰보다 PC를 통한 시청시간이 더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별 월평균 채널 시청시간은 OGN(5.6분), Mnet(4.0분), tvN(3.0분), SBS(2.9분), SBS funE(2.2분) 순이었고, 장르별로 가장 많이 시청한 방송프로그램은 오락은 ‘슈퍼맨이 돌아왔다(KBS2)’, 스포츠는 ‘2020LoL월드챔피언십(OGN)’, 드라마는 ‘슬기로운 의사생활2(tvN)’로 나타났다.

유료방송(고정형TV)에서 연간 최소 1분 이상 VOD를 시청한 가구는 29.1%였고, TV 비실시간 시청방식의 증가 등의 영향으로 월평균 시청시간은 전년 대비 9.7분 증가한 33.9분으로 나타났다.

가구당 월평균 채널 시청시간은 tvN(8.1분), SBS(6.5분), JTBC(4.5분), MBC(4.3분), KBS2(3.8분) 순이었고, 장르별로 가장 많이 시청한 방송프로그램은 오락은 ‘놀면 뭐하니(MBC)’, 드라마는 ‘빈센조(tvN)’, 뉴스/보도는 ‘그것이 알고 싶다(SBS)’로 나타났다.

방통위는 이번 ‘2021년도 N스크린 시청행태 조사 결과(연간)’를 방송통계포털의 보고서 게시판을 통해 전 국민에게 공개하고, 월간 실시하고 있는 스마트폰·PC, 고정형TV VOD 기초조사 자료도 방송통계포털에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7-05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