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20 15:01 (토)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온라인 제작발표회 성료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 온라인 제작발표회 성료
  • 박남수 기자
  • 승인 2022.06.24 1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통신신문=박남수기자]

왓챠 오리지널 드라마 '최종병기 앨리스'가 24일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킬러라는 정체를 숨겨야 하는 전학생 ‘겨울’과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이 범죄 조직에 쫓기며, 핏빛으로 물든 학교생활을 그린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 '최종병기 앨리스'가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24일 오전 11시 생중계로 진행된 '최종병기 앨리스' 온라인 제작발표회는 박세완, 송건희, 김성오, 김태훈, 정승길, 서성원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번 제작발표회는 독특한 설정의 캐릭터 소개는 물론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라는 新장르 분석 토크, 촬영 현장에서의 비하인드 토크까지 풍성하게 채워져 '최종병기 앨리스'를 기다리고 있는 예비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정체를 숨긴 본투비 킬러 ‘겨울’ 역을 맡은 박세완은 “이 드라마를 놓치면 후회할 것 같았다. 장르물은 물론 액션 연기가 처음이었기 때문에 총, 칼, 피 모두 처음 경험해보는 것이었다”라며 <최종병기 앨리스>를 선택한 이유와 첫 액션 연기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비폭력으로 학교를 평정한 잘생긴 또라이 ‘여름’ 역의 송건희는 “‘여름’을 연기하면서 실제 나의 모습과 어느 정도 닮은 점들을 발견할 수 있었다. ‘여름’이 겪었을 법한 고통을 하나하나 이해하며 연기하려고 노력했다”며 그가 보여줄 신선하고 독특한 캐릭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겨울’의 숨겨진 보호자 ‘Mr. 반’ 역을 맡은 김성오는 “극 중 ‘겨울’을 보면서 부성애, 보호자의 기분을 느꼈다. 처음 느끼는 감정들이었다” 라고 소감을 전해 그가 보여줄 몰입도 높은 연기력을 기대케 했다. 미치광이 킬러 ‘스파이시’ 역의 김태훈은 “이번 캐릭터를 통해서 평소 하고 싶었던 빌런 연기를 마음껏 펼칠 수 있었다”라고 말해 처음 선보이는 색다른 변신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여름’을 걱정하는 형사 ‘남우’ 역의 정승길은 “송건희 배우와 함께 연기를 연습했던 순간들이 기억에 많이 남는다”라는 말로 '최종병기 앨리스' 속 배우들의 열연과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예고했다. 

아울러 핑크빛과 핏빛을 넘나드는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 '최종병기 앨리스'로 출사표를 던진 서성원 감독은 “배우들 덕분에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재미있게 촬영을 했다” 며 캐아일체 캐릭터 소화력으로 극의 완성도를 높여준 배우들을 향한 연기 찬사와 함께 감사 인사도 잊지 않았다. 이어, “일반 영화나 지상파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는 피 흘리는 10대 이야기를 그리고 싶었다. 액션도 로맨스처럼, 로맨스도 액션처럼 담아내려고 노력했다”고 말해 기존의 하이틴 장르와는 차별화된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라는 새로운 장르로 성공적인 데뷔를 알렸다.

온라인 제작발표회를 성황리에 마친 하드코어 액션 로맨스 '최종병기 앨리스'는 총 8화로 구성되어 있으며, 24일 1~3화를 우선 공개한 후 매주 금요일에 순차 공개될 예정이다.

Tag
#왓챠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8-20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