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3-02-09 20:33 (목)
네이버 ‘웨일스페이스’서 디자인툴 ‘미리캔버스’ 제공
네이버 ‘웨일스페이스’서 디자인툴 ‘미리캔버스’ 제공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1.10.15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교육 현장 기반 솔루션 추가해나갈 것”
네이버 웨일스페이스에서 미리캔버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사진=네이버]
네이버 웨일스페이스에서 미리캔버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사진=네이버]

[정보통신신문=최아름기자]

웨일스페이스 내에서 디자인 서비스인 미리캔버스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네이버는 미리디와의 제휴를 통해, 네이버의 교육용 플랫폼 ‘웨일스페이스’ 내에서 디자인 서비스 ‘미리캔버스’를 제공한다고 15일 밝혔다. 웨일스페이스로 이젠 디자인 작업도 편해진 것이다.

미리캔버스는 웹 기반의 디자인 제작 툴로, 다양한 템플릿과 디자인 요소를 제공하고 직관적인 에디터를 통해 누구나 쉽게 디자인을 할 수 있도록 돕는다. 학교에서는 발표 수업 등 상황에서 학생들이 시각자료를 만드는 데 느끼던 어려움을 덜어주고, 학습 내용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줘 인기가 높다. 지난 9월 기준으로 전국 1300여 곳의 학교에서 미리캔버스를 수업에 활용하고 있다.

네이버 웨일스페이스는 교육현장에서 필요한 다양한 서비스를 한 곳에 모아 제공하는 교육용 플랫폼이다. 각 서비스를 활용하기 위해 일일이 회원가입을 할 필요가 없고, 별도의 설치 과정 없이 웨일스페이스에 로그인하는 것만으로 모든 서비스를 활용할 수 있어 편리하다. 이번에 추가된 ‘미리캔버스’를 포함해, AI기반의 음성기록 서비스 ‘클로바노트’ 등 총 28개의 솔루션을 통합 제공하고 있다.

특히, 수업에 필요한 과제를 만들고 학급 별로 출석, 진도 등을 관리할 수 있는 ‘웨일클래스’와 화상수업 솔루션 ‘웨일온’은 교육현장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네이버는 다양한 솔루션사들과 협의를 진행하며 기능을 꾸준히 확장해 가겠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웨일의 김효 책임리더는 “이미 기술력과 실용성을 인정받고 있는 미리캔버스 제휴를 통해, 웨일스페이스는 교육현장에 편리함과 더불어 디자인적 상상력을 더할 수 있게 됐다”며 “교육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능을 우선순위로 삼고 다양한 솔루션을 추가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는 교육용 디바이스 ‘웨일북’ 내에서 미리캔버스를 별도 어플리케이션으로도 사용할 수 있도록 미리디와 공동개발을 이어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인 : 문창수
  • 편집인 : 이민규
  • 편집국장 : 박남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3-02-09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3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