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4 18:39 (화)
SK쉴더스, 증권신고서 제출… "5월 중 상장 목표"
SK쉴더스, 증권신고서 제출… "5월 중 상장 목표"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2.04.01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술 기반 신성장사업 강화
M&A 적극 추진 계획 밝혀
SK쉴더스 로고. [사진=SK쉴더스]
SK쉴더스 로고. [사진=SK쉴더스]

[정보통신신문=박광하기자]

SK스퀘어 산하 라이프 케어 플랫폼 기업 SK쉴더스(대표이사 박진효)가 지난달 31일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오는 5월 유가증권시장(KOSPI) 상장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모 절차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SK쉴더스의 공모주식수는 총 2710만2084주로, 1주당 희망 공모가 범위는 3만1000원에서 3만8800원, 공모금액은 8402억원에서 1조516억원(변경가능)이다. 희망 공모가 기준 예상 시가총액은 최소 2조8005억원에서 최대 3조5052억원이다.

SK쉴더스는 오는 5월 3일부터 4일까지 이틀간(변경가능) 국내 기관투자자 대상의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며, 이어서 9일과 10일 일반투자자 대상의 청약을 실시할 예정이다.

상장예정시기는 5월 중하순이며, 공동 대표 주관사는 NH투자증권, 모간스탠리인터내셔날증권(Morgan Stanley), 크레디트 스위스 증권(Credit Suisse), 공동주관사로 KB증권, 인수회사로는 SK증권, 대신증권, 미래에셋증권, 삼성증권이 공모에 참여한다.

SK쉴더스는 국내 사이버보안 1위인 'SK인포섹'이 50여년 역사의 물리보안 대표 기업 'ADT캡스'를 흡수합병해 출범한 통합법인이다. 지난해 10월 'SK쉴더스'로 사명을 새롭게 바꾸고 실제(Real World)와 사이버세계(Cyberworld) 전 공간에서 대한민국 일상의 안녕과 안심을 책임지는 '라이프 케어 플랫폼' 기업으로 변모했다.

SK쉴더스는 △사이버보안(인포섹) △융합보안(SUMiTS) △물리보안(ADT캡스) △안전 및 케어(Safety&Care) 등 4대 핵심 사업을 축으로 인공지능(AI), DT(Digital Transformation), 클라우드, 퀀텀(Quantum)과 같은 빅 테크(Big Tech) 역량을 전방위적으로 활용해 '라이프 케어 플랫폼' 기업으로의 성장을 더욱 가속화하고 있다.

구글의 맨디언트 인수로 사이버보안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국내 사이버보안 업계에서 선도 지위를 확보하고 있는 SK쉴더스는 사이버보안 전문 역량 강화에 더욱 집중하고 있다.

국내 최대 규모인 약 150명의 컨설턴트를 포함해 1500여명의 사이버보안 전문가를 보유하고 있으며, 신성장동력으로 클라우드와 모바일 영역을 중심으로 성장을 더욱 가속화할 예정이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위협이 되고 있는 랜섬웨어 대응 서비스의 고도화, 급부상하는 메타버스까지 보안 솔루션을 확대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사이버보안·물리보안의 기술력을 바탕으로 한 AI 융합보안 플랫폼 'SUMiTS'(써미츠)를 통해 보안 산업의 미래인 융합보안 분야에서 국내 최고 수준의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으며, 최근에는 AI 뷰티 솔루션 스타트업 '룰루랩(Lululab)'에 30억원 규모의 지분 투자를 단행하며 무인매장 및 시니어 케어 등 안전 및 케어(Safety&Care) 사업을 본격 확대할 수 있는 기반도 마련했다. 또한 SK그룹 관계사와의 기술 협력도 지속해 기술 우위를 더욱 강화해간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성장성, 수익성, 안정성을 동시에 충족하는 탁월한 재무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사이버 위협 폭증 등에 따른 안전과 안심에 대한 필연적 수요 증가로 매년 성장을 가속화하고 있으며, 신규 사업의 고성장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액은 1조5497억원, EBITDA 3816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17%, 8% 성장했고, 역대 최대 매출과 EBITDA 규모를 달성했다.

특히, 지난해 EBITDA 마진은 25%로 견고한 매출 성장성 뿐만 아니라 높은 수익성 또한 동시에 확보했다.

SK쉴더스는 현재 미국, 중국, 헝가리 시장에 현지 법인 또는 지사를 설립해 해외로 사업을 확장했으며, 베트남과 일본 시장은 현지 파트너십을 통해 사업을 펼치고 있다.

회사는 향후 △SK그룹이 구축한 사업 레퍼런스와 현지 네트워킹을 활용한 시너지 극대화 △전략적 인수합병(M&A)을 통한 해외 클라우드 보안, 안전 및 케어 사업 등 신규시장 사업 기회 발굴 등으로 해외 시장 진출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박진효 SK쉴더스 대표이사는 "보안산업이 융복화 및 디지털 대전환 시대의 수혜를 입는 성장 산업이고, 특히 정보보호 규제 강화 등 ESG라는 거대한 파도는 국가의 근간과 국민의 삶을 지키는 SK쉴더스에게 더 큰 기회로 작용하고 있는 만큼, 라이프 케어 플랫폼으로 진화 중인 당사는 그 속도를 더하기 위해 유가증권시장 상장을 결정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모를 통해 모은 자금은 AI, 빅데이터(Big Data) 분석 등 ICT 기술 역량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 투자,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 등 글로벌 기술기업 인수 등에 활용해 글로벌 라이프 케어 플랫폼으로의 도약과 주주가치 극대화의 초석으로 삼을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5-24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