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AI 윤리 이슈, 결국 사람에게 답 있다
[기자수첩]AI 윤리 이슈, 결국 사람에게 답 있다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1.02.06 1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아름 정보통신신문 기자.
최아름 정보통신신문 기자.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정책연구원 주최로 '사람 중심의 인공지능(AI)을 위한 AI 윤리 정책세미나'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지난해 12월 정부가 발표한 AI 윤리기준을 중심으로, 실효성 확보와 진화를 위한 다양한 전문가들의 의견이 제시됐다.

이수영 KAIST 교수는 “AI보다는 개발자나 활용자의 윤리를 더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일정 수준 이상의 AI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교육과 면허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신민수 한양대 교수는 사람 수준의 지적 수준을 가진 강인공지능 개발을 금지하는 방안도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어린이 수준의 판단 능력을 가진 AI에게 윤리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것이다.

AI 윤리 기준의 실효성 확보를 위해서 왜 특정 결과값이 나왔는지 설명할 수 있는 설명가능성 및 외부 공격에 안전하게 방어할 수 있는 견고성, 알고리즘이 공정한지 설명할 수 있는 공정성이 연구 단계에서 확보돼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개발자 및 사용자 등 수준별 윤리 교육도 필수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AI 윤리 실현을 위한 해답은 결국 사람에게 있다. 개발자가, 사용자가 바른 윤리 기준을 먼저 가지고 있어야, 바른 윤리기준을 함양한 AI를 개발, 활용할 수 있는 것이다.

디지털 전환 시대 인문학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이유도 여기 있을 것이다.

이러한 논의의 장이 많이 마련돼 AI 윤리 기준을 둘러싼 논의가 활성화됨은 물론이거니와, 이와 함께 나와 울 사회의 보편적 윤리기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