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궤도 통신위성 2031년까지 14기 발사
저궤도 통신위성 2031년까지 14기 발사
  • 박광하 기자
  • 승인 2021.06.18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수부·국토부·산업부 등과
해상교통, 도심항공교통 분야
초공간 통신 위한 협력 전개
6G 시대 초공간 서비스를 위한 위성통신망 구성도. [자료=과기정통부]
6G 시대 초공간 서비스를 위한 위성통신망 구성도. [자료=과기정통부]

[정보통신신문=박광하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8일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상정한 '6G시대를 준비하는 위성통신기술 발전 전략'을 통해 초공간 통신 서비스 실증을 위한 관계부처 협력 방안을 공개했다.

과기정통부는 국제전기통신연합(ITU)과 민간 이동통신 표준화 단체인 3GPP 등 국제 통신표준화 기구의 지상-위성 통합망 표준화 단계에 맞춰 2031년까지 총 14기의 저궤도(고도 300~1500km, 3GPP 기준) 통신위성을 발사할 계획으로, 다음과 같이 관계부처와 협력해 위성통신 선도망을 활용한 초공간 통신서비스 실증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먼저, 과기정통부와 해양수산부는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시스템 및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에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을 활용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지난 4월 수립한 '스마트 해운물류 확산전략',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 기본계획' 등을 통해 자율운항선박 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지능형 해상교통정보서비스 제공 및 고도화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협력방안에 따라 위성통신을 활용한 자율운항선박 원격제어시스템 및 해상교통정보 서비스 실증 계획이 과기정통부-해수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추진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과기정통부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는 도심항공교통(Urban Air Mobility, UAM)의 통신서비스 실증과 과기정통부의 저궤도 통신위성 시범망(2025~2031년 14기 구축)을 연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앞서 올해 3월 '한국형 도심항공교통 기술로드맵'을 통해 UAM 기체 인증 및 시험평가 기술 개발(2022~2033년)을, 산업부는 UAM 기체 설계 및 제작 기술 개발(2022~2033년)을 추진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번 관계부처 협력방안을 통해 국내 도심항공교통 운행에 적용가능한 필수적인 초공간 통신 서비스를 국내 기술로 실증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된 것이다.

과기정통부는 국제 위성통신 산업 확대에 대응해 적극행정의 일환으로 국내 위성통신산업 진흥을 위해 위성통신 기술개발과 우주검증이력 확보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과기정통부, 해수부, 산업부 등 관계부처는 위성통신 기술과 서비스 실증을 추진함에 있어 긴밀한 협력을 통해 해상교통, 도심항공교통 등 위성통신을 활용하는 관련 산업의 성장을 적극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