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16 22:24 (화)
양자암호통신‧PQC 서비스 상용화…“양자산업 원년 신호탄”
양자암호통신‧PQC 서비스 상용화…“양자산업 원년 신호탄”
  • 최아름 기자
  • 승인 2022.07.01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기정통부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 에 참석해 윤천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으로부터 '양자정보통신 및 센서기술'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 에 참석해 윤천주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책임연구원으로부터 '양자정보통신 및 센서기술'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정보통신신문=최아름기자]

양자암호통신 서비스와 양자내성암호(PQC) 서비스가 상용화되는 등 양자산업 생태계 확장 노력이 결실을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2 양자정보주간’을 맞이해 1일 양자암호통신·양자센서 등 양자 분야 기술개발 및 상용화 성과를 확인하고, ‘미래양자융합포럼‘ 창립 1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 본원에서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는 국내 양자기술 중 최초로 상용화가 이뤄진 양자암호통신 서비스(KT, SKB)와 세계최초 양자내성암호 서비스(LGU+) 성과를 공유하고, 세계 최고 수준의 양자중력센서 실증추진 등 사례를 발표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 에 참석해 박세리 LG유플러스 책임으로부터 '양자내성암호 서비스'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 에 참석해 박세리 LG유플러스 책임으로부터 '양자내성암호 서비스' 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또한, 국제협력 성과 발표와 국제표준화 선점을 위한 협약식을 추진하고, 양자기술 개발을 추진 중인 산학연 및 양자포럼과 교류중인 캐나다, 핀란드가 참여해 양자기술 산업화 방안을 논의했다.

양자기술은 반도체·배터리 성능 혁신, 신약·신소재 개발 등에서 기존의 한계를 돌파해 미래 시대를 선도할 국가 필수 전략기술로, 해외 주요국은 양자기술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적극적인 기술개발을 추진하는 한편, 산업과 연계하기 위한 노력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에 대응해, 과기정통부는 양자암호통신을 시작으로 양자인터넷·센서·컴퓨터와 양자지원기술까지 기술 전반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또한, 주요국과의 국제협력 이외에도 양자기술의 산업계 확산과 산학연 협력을 위해 양자포럼을 지원하는 등 생태계 전반에 대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그간 정부에서는 ‘양자암호통신 인프라 구축사업을 통해 26개 공공·민간 수요기관에 양자암호통신망을 시범구축 했으며,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 4월 양자내성암호 전용회선 서비스와 이날 양자암호통신 전용회선 서비스를 출시했다.

한편, 한국표준과학연구원(KRISS)에서 개발한 세계 최고수준의 양자중력센서는 올해부터 본격적인 실증을 추진해 정밀 지하자원탐색, 구조물 진단, 무 GPS 항법 등 상용화를 위한 첫발을 내딛었다.

또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KIST는 단일광자 검출기(ETRI), 무선양자암호통신(ETRI), 1xN 양자암호통신 및 시스템 기술(KIST) 등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고도화하고, 국가지정 양자인터넷연구소로서 양자기기간 정보전달을 위한 양자인터넷 연구를 본격 추진하고 있다.

[출처=과기정통부]
[출처=과기정통부]

이외에도 완벽한 난수를 제공하는 양자난수발생칩(SKT)과 공단 등의 가스누출 감지에 활용되는 초정밀 가스센서(SKT), 상온동작 양자컴퓨터(KIST)와 초전도 컴퓨팅용 큐비트 소자(KRISS) 등이 개발됐다.

또한, 양자암호통신 기술 및 상용화 관련 국제 표준화기구에서 선도하고 있는 국내 연구진의 노하우를 양자산업 전반에 확장하기 위해 국내 양자기술 표준화 주요기관 간 상호협력 의향서 체결식도 함께 진행됐다.

지난해 64개 기관, 162명으로 출범해 현재 산·학·연 83개 기관 316명으로 빠르게 확장하고 있는 양자포럼은 대학·연구소에 집중돼 있던 양자기술을 산업계로 연계하며, 양자 산업의 전·후방 생태계 가치 사슬을 확장하고 있다.

그간 포럼은 다원화된 협력을 통해 제조·의료·제약·통신 등 산업별 기업연계 산업화모델을 발굴했고, 올해에는 미국과 일본 이외에도 캐나다, 핀란드 등과 기술·인력 교류 등을 위한 국제 협력을 본격 추진하고 있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 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 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또한, 포럼은 산학연 협력의 場을 넘어서 산업계의 참여를 촉진하고, 기술 개발 및 산업화, 표준화, 인력 양성의 거점 역할 등에 있어 더욱 적극적인 활동을 기울일 계획이다.

한편, 이번 행사에서는 LG전자, LG이노텍, 한국전력, 포스코, 순천향대 병원, 보령제약, 안랩, netKTI, Xanadu(캐나다) 등 국내 산·학·연 주요기관 및 해외 전문가가 참여해 양자산업 생태계 활성화 및 양자기술의 산업화 촉진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도 함께 진행됐다.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 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양자기술 산업화 성과발표 및 미래양자융합포럼 1주년 기념식' 에 참석해 박수치고 있다. [사진=과기정통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인터넷 신문 등록 사항] 명칭 : ㈜한국정보통신신문사
  • 등록번호 : 서울 아04447
  • 등록일자 : 2017-04-06
  • 제호 : 정보통신신문
  • 대표이사·발행·편집인 : 문창수
  • 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대로 308 (한국정보통신공사협회) 정보통신신문사
  • 발행일자 : 2022-08-16
  • 대표전화 : 02-597-8140
  • 팩스 : 02-597-822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민규
  • 사업자등록번호 : 214-86-71864
  • 통신판매업등록번호 : 제 2019-서울용산-0472호
  • 정보통신신문의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1-2022 정보통신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koit.co.kr
인터넷신문위원회 abc협회 인증 ND소프트